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5호 아라문학 표지 모형.jpg


2019 가을 25호

권두칼럼

정미소┃미루나무 따라, 큰 길 따라   018


오늘의 작가, 김현숙

근작단편┃단편  021


특집Ⅰ

시인은 신인가, 시시한 사람인가


특집Ⅱ

박    일┃시인은 상상력으로만 신神과 인간人間의 경계에 서 있다  036
이충재┃시인은 신의 정원에 선 나무인가?
            -시시껄렁한 사람 정원에 난 풀인가?  044
안명옥┃시인은 신이며, 시는 신의 소리이다  051
박진형┃시인은 신도 아니고, 시시한 사람도 아니다  057
이성필┃새는 신에게로 날아간다  064


신작특선

박경순┃후포 아침 외 4편  072
정동철┃뽕나무는 나와 외 4편  079
윤병주┃산목련에게 외 4편  085


신작시

설태수┃우리들의 샹그릴라·125 외 1편   092
김왕노┃꽃잎의 노래 외 1편   094
배준석┃골목추어탕 외 1편   096
박태건┃걸어가는 사람들-미륵사지 석탑 외 1편   098
김은정┃파종 외 1편   102
김순실┃김유정역驛 외 1편   104
양태의┃푸드덕푸드덕 외 1편   107
황영순┃가을 지나, 바다 외 1편   110
김선아┃먼산바라기 외 1편   112
이형남┃붉은 야성野性  114
배세복┃자전거 세탁소 외 1편   116
허광봉┃예송리 갯돌 외 3편  118
허문태┃파도 외 1편  120
김보일┃입관 외 1편  122
성영희┃뻘배 외 1편   124
변선우┃마지막에서 시작되는 무슨 일 외 1편   127
박용진┃비가 오지 않는 이유―캄보디아 갯벌2 외 1편  132


고창수┃뱃길   012

포토포엠⑩


단편소설

우성애┃그곳으로 가는 길 135


시집속의 시

천선자┃낡은 화로에 오랜 기억의 혈전 154
                 ―정치산 시집 『그의 말을 훔지다』, 허청미 시인의 시 「엉겅퀴 스위치」


계간평

백인덕┃말의 ‘육체성’에 관하여 157


산문

박철웅┃관념 속의 여인은 감미롭지만,  165
우성희┃어머니의 꿈  171


서평

정미소┃다정한 폐허여, 그대를 안고 내가 웁니다  174
                 ―정석교 시집『곡비哭婢哭』
정치산┃남해, 푸른 언어를 낚아 시로 밥을 짓다  180
                 ―김현근 시집 『백일홍, 꿈을 꾸다』를 읽고
이외현┃자유로운 가벼움으로 살고 싶다  189
                 ―오석만 시인의 시. 사진집『시간 냉장고』
정   령┃노동현장의 한 귀퉁이를 베어 문 시적 발현  195
                 ―이강길 시집 『야생으로 돌아간 고양이』에 대하여


아라세계

신연수┃해방 공간의 인천문학사 공백 문제  213


아라탐방

우중화┃동해문학기행─그렇게 떠나 최고의 순간을 만나다 224


사고 도서출판광고 ·70 후원안내·정기구독안내 ·231



  1. 아라문학 2019 겨울(26호)

  2. 아라문학 2019가을호(25호)

  3. 아라문학 2019여름(24호)

  4. 아라문학 2019 봄(23호)

  5. 아라문학 2018겨울(22호)

  6. 아라문학 2018 가을(21호)

  7. 20호(2018 여름)

  8. 19호(2018봄)

  9. 18호(2018겨울)

  10. 17호(2017 가을)

  11. 16호(2017 여름)

  12. 15호(2017 봄)

  13. 14호(2016겨울)

  14. 13호(2016가을)

  15. 12호(2016 여름)

  16. 11호(2016 봄)

  17. 10호(2015겨울)

  18. 9호(2015가을)

  19. 8호(2015여름)

  20. 7호(2015 봄)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