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제호
조회 수 45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라’는 ‘굴헝’이고 ‘바다’이다. ‘아라’는 ‘시원’이고, ‘신비’이다. 그리고 ‘인천’이다. ‘아라’는 ‘어머니’이고, ‘고향’이며, 우리들의 ‘전통’이고 ‘역사’이며, 마침내 우리들의 ‘꿈’이다. 인천의 본질과 인천의 신비를 찾아간다. 아픈 역사의 가슴 속 깊은 곳에 그것은 숨겨져 있을지도 모른다. 정신없이 바쁘게 살아가는 오늘의 발바닥에 그것은 새겨져 있을 지도 모른다. 아니면 웅비를 꿈꾸는 거대한 글로벌 미래도시 그 날개 사이에 그것은 매달려 있을지도 모른다. 인천의 건강하고 힘찬 도약을 위해 기름진 땅, 풍요로운 바다, ‘아라세계’가 이곳으로부터 펼쳐지기를 희망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아라문학을 만드는 사람들(고문/자문/주간/부주간/편집장/편집차장/편집위원) file 백탄 2014.03.02 924
» ‘아라’는 ‘굴헝’이고 ‘바다’이다. 백탄 2014.03.12 4507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