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6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000030-0.jpg

 

마종기 시인

 

1959년 현대문학 등단.

 

1961년 제1연세문학상’, 1976년 한국문학작가상, 1989년 미주문학상, 1997이산문학상, 1997년 편운문학상, 2003동서문학상, 2009년 현대문학상, 2011년 박두진 문학상.

 

시집/ 조용한 개선, 두 번째 겨울, .평균율1(공동시집), 변경의 꽃,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 모여서 사는 것이 어디 갈대들뿐이랴, 그 나라 하늘빛, 이슬의 눈, 마종기 시전집, 새들의 꿈에서는 나무 냄새가 난다, 보이는 것을 바라는 것은 희망이 아니므로, 우리는 서로 부르고 있는 것일까, 하늘의 맨살,


마종기2-0.jpg

 

바람의 말

 

                  

우리가 모두 떠난 뒤

내 영혼이 당신 옆을 스치면

설마라도 봄 나뭇가지 흔드는

바람이라고 생각지는 마

 

나 오늘 그대 알았던

땅 그림자 한 모서리에

꽃 나무 하나 심어 놓으려니

그 나무 자라서 꽃 피우면

우리가 알아서 얻은 모든 괴로움이

꽃잎 되어서 날아가 버릴 거야

 

꽃잎 되어서 날아가 버린다

참을 수 없게 아득하고 헛된 일이지만

어쩌면 세상 모든 일을

지척의 자로만 재고 살 건가

가끔 바람 부는 쪽으로 귀 기울이면

착한 당신 피곤해져도 잊지마

아득하게 멀리서 오는 바람의 말을



마종기3-0.jpg



파타고니아의 양

 

 

거친 들판에 흐린 하늘 몇 개만 떠 있었어.

내가 사랑을 느끼지 못한다 해도

어딘가에 존재한다는 것만은 믿어보라고 했지?

그래도 굶주린 콘도르는 칼바람같이

살이 있는 양들의 눈을 빼먹고, 나는

장님이 된 양을 통채로 구워 며칠째 먹었다.

어금니 두 개뿐, 양들은 아예 윗니가 없다.

열 살이 넘으면 아랫니마저 차츰 닳아 없어지고

가시보다 드센 파타고니아 들풀을 먹을 수 없어

잇몸으로 피 흘리다 먹기를 포기하고 죽는 양들.

사랑이 어딘가 존재할 것이라고 믿으면, 혹시

파타고니아의 하늘은 하루쯤 환한 몸을 열어줄까?

짐승 타는 냄새로 추운 벌판은 침묵보다 살벌해지고

올려다볼 별 하나 없이 아픈 상처만 덧나고 있다.

남미의 남쪽 변경에서 만난 양들은 계속 죽기만 해서

나는 아직도 숨겨온 내 이야기를 시작하지 못했다.

 

  마종기4-0.jpg

 

가끔은 나도 사랑, 이라는 말을 하고 싶다

 

아주 오래전의 이야기다. 선생을 만나기로 한 날이었다. 봄이었을까, 바람이 낮게 무릎 아래로 흘러갔던 기억이다. 난생 처음 선생을 만나는 자리가 어색해서 오색의 도시락을 싸서 들고 나갔다. 카메라 한 대 어깨에 메고, 도시락을 든 채 악수할 손이 마땅찮았다. 고개만 주억거리고 도시락을 활짝 펼쳐놓았었다. 그리고 함께 먹었던 밥! 그 한 끼의 식사가 그리울 때가 있다. 인터뷰하는 동안 이상할 정도로 주고받은 말이 없었던 것 같은데, 많은 이야기가 오고간 것 같았다. 모국어, 라는 낯선 단어에 목이 메기도 하고. 아내, 라는 익숙한 단어에 화들짝 놀라기도 했었다. 무엇보다 낯설지 않음의 낯설음에 내심 혼자 당황스러웠다. 시가 뭐냐고 물었을 때, 고국이라는 말에 다시 한 번 울컥, 하면서 카메라의 파인더 속으로 선생을 훔쳤던 것 같다. 선생은 고요하고, 단정하고, 섬세하면서도 단단한 예각의 눈빛이 아름다웠다. 시선이 닿는 곳마다 뭐랄까, 거침없이 따라 걷는 시인의 보폭이 두렵기도 했다. 그렇게 또 시간이 훌쩍 지나 오늘, 문득 선생의 안부가 궁금하다. , 그만큼에서 빛나시길!/손현숙 시인

 

 

 

 

 

 


  1. 백인덕 시인(2020년 여름호제78호)

  2. 최영규 시인(2020년 봄호 제77호)

  3. 박상천 시인(2019년 겨울호 제76호)

  4. 남태식 시인(2019년 가을호 제75호)

  5. 김상미 시인(2019년 여름호 제74호)

  6. 양문규 시인(2019년 봄호 제73호)

  7. 이지엽 시인(2018년 겨울호 제72호)

  8. 김완하 시인(2018년 가을호 제71호)

  9. 변종태 시인(2018년 여름호 제70호)

  10. 박강우 시인(2018년 봄호 제69호)

  11. 강경호 시인(2017년 겨울호 제68호)

  12. 황인숙 시인(2017년 가을호 제67호)

  13. 김왕노 시인(2017년 여름호 제66호)

  14. 김인자 시인(2017년 봄호 제65호)

  15. 백우선 시인(2016년 겨울호 제64호)

  16. 임보 시인(2016년 가을호 제63호)

  17. 마종기 시인(2016년 여름호 제62호)

  18. 최문자 시인(2016년 봄호 제61호)

  19. 윤석산 시인(2015년 겨울호 제60호)

  20. 문효치(2015년 여름호, 제58호)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