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경북매일

        


상상력 최대한 확장해서 읽으시길”
윤희정기자등록일 2020.05.11 20:32게재일 2020.05.12

인터뷰▷▷▷ 남태식 시인
네번째 시집 ‘상처를 만지다’ 펴내
“33년 근무했던 직장 퇴직하면서
두 번째 생 끝냈다는 느낌과 맞물려”
마음에 드는 시는 ‘치유되지 않는 슬픔’

남태식 시인의 네번째 시집 ‘상처를 만지다’표지.남태식 시인의 네번째 시집 ‘상처를 만지다’표지.

“태초에 상처가 있었다/빛이 드러나지 않아/어둠에 잠긴 궁창은/한 치 앞이 안 보였고/만지지 않은 궁창 아래의 땅은/진창으로 황무하여/길이 없었다”(남태식 시 ‘상처를 만지다’중)

포항지역에서 ‘낭만의 우체국장 시인’으로 불리는 남태식(60) 시인이 5년 만에 네 번째 시집 ‘상처를 만지다’(리토피아)를 발간했다. 남 시인은 2003년 ‘리토피아’를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저서로 시집 ‘속살 드러낸 것들은 모두 아름답다’, ‘슬픈 전설의 그 뱀’, ‘망상가들의 마을’ 등이 있다. 리토피아문학상, 김구용시문학상을 수상했다.

남 시인에게 이번 시집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다.

-2015년 ‘망상가들의 마을’ 이후 5년 만에 펴내는 시집이다. 소회를 듣고 싶다.

△시집을 낼 때마다 늘 비슷하지만, 생의 한 막이 끝났구나 싶다. 이런 느낌은 시집의 내용으로 이야기하자면 일찍 떠난 자들에 대해 제대로 떠나보내지 못한 부채감 같은 게 늘 있었는데 이번 시집에서 일부이기는 하지만 그 부채의식을 덜어내는 이별의식을 어느 정도 치렀다는 느낌과 시인의 말에서 밝혔듯 33년간 근무했던 직장(우체국)에서 퇴직하게 되고 나이도 환갑을 맞으면서 두 번째 생을 끝냈다는 느낌과 맞물려 있다. 퇴직 기념으로 시집을 낼 생각은 애초 가지고 있지 않았었는데 갑자기 퇴직을 당겨서 하게 되고 금년 중 내기로 한 시집도 역시 당겨서 내게 되면서 퇴직 기념시집은 아니지만 시인의 말을 퇴직 인사로 갈음해 함께 근무했던 직원들에게 시집을 나눴다.

 

남태식 시인.남태식 시인.

-시집에 담긴 시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시가 있다면.


△한 편 한 편의 시가 모두 쓰일 당시의 저마다의 배경과 과정이 있어서 가장 마음에 드는 시를 고르라고 하는 질문은 늘 난감하지만 그래도 굳이 고르자면 ‘치유되지 않은 슬픔’을 고르겠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사회적인 상상과 개인의 체험이 담긴 서정이 어우러져 여운을 남기는 시가 좋은 시라고 생각하는데 이 시가 그런 시에 가장 어울리는 시가 아닐까 생각해서다.

-시집을 읽고 주변의 반응, 다른 평론가들이나 시인들은 어떻게 평가하나.

△전해수 문학평론가는 “습작기 20년을 품은 간절했던 첫 시집의 탄생을 거쳐 다시 20년의 세월 속에 잉태한 네 번째 시집 ‘상처를 만지다’는 세월의 무장함과 그 세월을 견딘 시인의 근면함을 통해 감히 상상할 수 없는 장구한 시간을 횡단해 채워진 ‘색(상처)’과 ‘빛(치유)’의 결임을 알 수 있다. 남 시인의 시가 ‘그림자들’로 여겨지는 이유 또한 ‘색’과 ‘빛’에 대한 시인의 숨겨진 시적 탐구의 파편이라 여겨진다. 그러므로 이번 시집은 무구한 세월의 잔해(殘骸)와 그 상처를 위무하는 시인의 손길이 ‘궁창을/마르며 길을 내는 ’연민(憐憫)의 마음으로 써 내려간 연사(戀辭)처럼, 나에게는 읽힌다”고 평했다.

-앞으로의 계획과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이번 시집 내 시의 주 정조가 시대적, 사회적 상황과 개인적인 감정이 맞물리면서 의식의 흐름 또한 자연스레 흘러가 생긴 것이라고 생각되는데 슬픔과 상처이고, ‘차이’를 염두에 두고 쓰였다고 보이는 시가 의외로 많다. 시인이 시를 쓸 때 독자들이 읽으면서 보는 모든 상황을 염두에 두고 쓰지는 않는데 이 또한 처음부터 의도하고 쓴 건 아니었다. 시를 읽는 독자들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시를 읽을 때 사회적 상황이든 개인적 기억이든 상상력을 최대한 확장해서 읽으셨으면 한다. 시는 궁극적으로는 시인의 것이 아닌 독자의 것이고 독자의 것이 되려면 상상력이 필수다. 퇴직을 했으니 앞으로는 책 읽기와 글쓰기가 내가 하는 일의 거의 전부가 되지 싶다. 한동안은 책 읽기에 더 집중하고 싶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책 읽는 시간을 내기가 어려워 선택적으로 읽어왔는데, 지금부터는 다시 다양하게 책을 읽을 생각이다. 우선 읽으려고 사 뒀거나 가지게 된 책들 중에서 미처 못 읽은 책들부터 읽어야겠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4 '봄의 따뜻함이 가득'…김영진 시인, 2번째 시집 <옳지, 봄>/ 경기일보 2020. 05. 13 정치산 2020.05.17 21
» “상상력 최대한 확장해서 읽으시길” 남태식 시인 네번째 시집 ‘상처를 만지다’ 펴내/ 경북매일 2020.05.11 정치산 2020.05.17 13
342 너른 김제 지평선 따라 / 새전북신문 2020년 04월 22일 정치산 2020.04.29 34
341 김제의 지평선처럼 한 줄이 오래 남는 동인시집이 나왔다./ 전북도민일보 2020.04.22 정치산 2020.04.29 31
340 제주 고영숙 시인 계간 리토피아 신인상/ 여성신문 2020.04.16 정치산 2020.04.29 32
339 너른 김제 지평선 따라…‘옆을 터주는 것들’/ 전북일보 2020.04.15 정치산 2020.04.29 36
338 고영숙씨 시인 등단/ 제민일보 2020.04.12 정치산 2020.04.29 40
337 옆을 터주는 것들’ 67편의 시 담아내/ 전라일보 2020.04.13 정치산 2020.04.29 20
336 제주 고영숙 시인 계간 '리토피아' 신인상/ 한라일보 2020. 04.12. 정치산 2020.04.29 31
335 제10회 김구용시문학상 수상자는 윤의섭 시인/ 인천인 2020.03.15 정치산 2020.04.29 18
334 시공 너머 세계에 대한 깊은 통찰… 10회 김구용시문학상 윤의섭 시인/ 경인일보 2020-03-17 정치산 2020.04.29 24
333 윤의섭 시인, 제10회 김구용시문학상 수상수상시집 '어디서부터 오는 비인가요' / 인천뉴스 2020.03.16 정치산 2020.04.29 21
332 10회 김구용시문학상, 윤의섭 시인 수상/ 더리포트 2020.03.17 정치산 2020.04.29 13
331 김윤배시인의 감동이 있는 시 몽유강천보기ㅣ김인자/ 용인신문 2020.03.09 09 정치산 2020.04.29 13
330 [저자 인터뷰]'당신이라는 갸륵' 들고 본업으로 돌아온 김인자 시인/ 경인일보 2020-02-28 정치산 2020.04.29 11
329 등대가 필요한 사회를 염원하는 정령 시인/ 인천뉴스 2020.01.23 정치산 2020.04.29 14
328 코스모스와 낙엽을 찾아가는 김순찬 시인/ 인천뉴스 2019.11.05 정치산 2020.04.29 15
327 [새책] 그 바다에 가면/ 인천일보 2019.11.05 정치산 2020.04.29 19
326 이강길 시인 `야생으로 돌아간 고양이' / 새전북신문 2019.12.22 정치산 2020.04.29 15
325 이강길 시인 첫 시집 ‘야생으로 돌아간 고양이’/ 전북일보 2019.08.21 정치산 2020.04.29 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