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신작시

김보숙





그도 그녀도 아닌



소금 양을 줄여 달라는 엊그제의 메모 밥을 많이 먹은 강아지는 살이 쪄서 그대로 누워 있고 이름을 잘 지어야지 도그에게 피그는 도통 어색해 보통 도그는 해피라고 부르는데 피그인 그녀를 도그라고 부르는 것처럼 도그인 강아지를 피그라 부르고. 소금 양을 줄여달라는 엊그제의 메모 찾아봐도 후추통밖에 없는 찬장 밥을 많이 먹은 도그는 피그라고 부를 때만 뒤를 돌아 봐. 소금을 뿌리다가도 도그라고 부르면 뒤로 해야 해. 그때야 도그는 도그가 되고 피그는 피그가 되고
 하루에 두 번 먹던 식욕 억제제를 네 번으로 늘리고 하루에 두 번 먹던 밥이 네 번으로 늘었다. 식욕이 억제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하여 나는 하루 네 번 밥상 앞에 앉는다. 밥을 보아야 식욕이 억제되었는지 알 수 있고 식욕이 억제되지 않은 저녁은 식욕이 억제되는 것을 확인할 때까지 밥상을 차린다. 그만 하라며 딸은 울고.






리액션




우리는 이제 자다가 오줌을 싸지 않아요. 어머니는 기저귀가 싫다고 하셨지. 가끔 오빠가 어머니의 똥 오줌을 손으로 받아내었다. 기저귀 같은 내 아들. 마루에서 떨어지지 않는 건 가족 뿐. 기저귀는 떨어지지 않았다. 컴백은 김흥국 아저씨와 하고 싶어요. 컴백을 위하여 나는 계속 공백기였다. 로마 나이트 여성 전용 무료 쿠폰을 만드는 가내 수공업. 바쁠 때는 기저귀를 갈아달라고 울던 어머니.









**약력: 2011년 《 리토피아》로 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12호/산문/이외현/타임머신 편집부 2017.01.05 821
35 12호/산문/천선자/진도 문학기행 편집부 2017.01.05 999
34 12호/아라세계/신연수/인천문학사(3) 편집부 2017.01.05 913
33 12호/아라포럼/고창수/좋은 시란 어떤 것일까 편집부 2017.01.05 908
32 12호/계간평/백인덕/시적 ‘공감共感’이 열리는 ‘경계境界’에 대하여 편집부 2017.01.05 751
31 12호/서평/이성수/시인은 별을 보고 항해하는 항해사 편집부 2017.01.05 968
30 12호/신작단편/강기희/돈의 행방 편집부 2017.01.05 995
29 12호/신작시/유수진/연휴 외 1편 편집부 2017.01.05 730
28 12호/신작시/윤인자/송공항 어판장 외 1편 편집부 2017.01.05 792
» 12호/신작시/김보숙/그도 그녀도 아닌 외 1편 편집부 2017.01.05 727
26 12호/신작시/고경옥/장롱 외 1편 편집부 2017.01.05 835
25 12호/신작시/황영순/석모도 외 1편 편집부 2017.01.05 850
24 12호/신작시/황경순/천 개, 만 개의 귀를 열고 외 1편 편집부 2017.01.05 811
23 12호/신작시/나석중/냄새의 독불獨不 외 1편 편집부 2017.01.05 665
22 12호/신작시/랑정/겨울비 외 1편 편집부 2017.01.05 829
21 12호/신작시/유정임/낙숫물 외 1편 편집부 2017.01.05 696
20 12호/신작시/심종은/구원의 손길 외 1편 편집부 2017.01.05 728
19 12호/신작시/이운진/선셋 증후군 외 1편 편집부 2017.01.05 752
18 12호/신작시/양승준/참외 외 1편 편집부 2017.01.05 810
17 12호/신작시/신현락/물의 방 외 1편 편집부 2017.01.05 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