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신작시 [시조]


정온유





촛불 외 1편
-거식증·6




이름 없고 얼굴 없는 수많은 목숨들이


이 땅을 지켜 낸 대가로 내가 사니,


피값을 하고 살아야 하늘을 우러르지.


무엇으로 태어나 여기까지 왔을까,


광장은 침묵으로 불물결을 이루고


말없는 아우성들이 하늘로 치솟는데


삼키지 못한 찬란함이 깊은 숨 한恨이 되어


심오한 슬픔으로 역사를 토해내고


민중의 매니페스토를 선포한다. 새롭게 하라!


   *10.29 민주주의 독립을 위한 200만명의 촛불 시위가 시작 되었다.








천비연*



천지의
시간을

끌어 모아

그리운 마음
품다보면
가 닿겠지


만남은
이승에서부터
하늘까지
오르는 것.


   * 지리산 칠불암에 있는 연못으로 수로왕에게는 두 명의 공주와 열 명의 왕자가 있었는데, 왕자 중에서 넷째부터 막내까지 일곱 왕자가 이곳 암자에서 수도하여 한 날 한 시에 득도하였다고 한다. 어머니 허왕후가 아들들을 만나기 위해 암자로 갔을 때 일곱 아들은 황금색 가사를 걸치고 후광을 받으며 하늘에 오르고 있었다는 데서 천비연이란 이름을 얻었다고 한다.





정온유 2004년 〈중앙일보〉신인상 시조부문 당선. 시집 『무릎』. 제4회 전국 가사^시조 현상 공모전 대상 수상. 시흥문학상 수필부문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8 24호/특집2 노래가 된 시, 시가 된 노래/우중화/시는 노래가 되고 인생을 노래하고 부관리자 2020.01.21 0
827 24호/특집2 노래가 된 시, 시가 된 노래/이외현/시가 된 노래 부관리자 2020.01.21 0
826 24호/특집2 노래가 된 시, 시가 된 노래/김생수/시의 목소리 목소리의 시 부관리자 2020.01.21 0
825 24호/특집Ⅰ오늘의 작가/유시연/울음 우는 숲 부관리자 2020.01.21 0
824 24호/권두칼럼/백인덕/아직은 반짝이는 ‘함의含意’들 부관리자 2020.01.21 0
823 23호/기획탐방/배아라/석모도에서 낙조를 건지다 부관리자 2019.07.10 397
822 23호/아라포럼/고명철/재일조선인 김시종의 장편시집 『니이가타』의 문제의식* 부관리자 2019.07.10 389
821 23호/서평/정령/한 발 한 발 내딛듯이 걷는 시적 성찰의 길 부관리자 2019.07.10 217
820 23호/서평/정치산/희망의 편린을 낚는 긍정의 힘 부관리자 2019.07.10 217
819 23호/산문/박영녀/백령도, 가을 막바지다 부관리자 2019.07.10 834
818 23호/산문/박하리/영화『국가 부도』 부관리자 2019.07.10 155
817 23호/계간평/백인덕/자연은 ‘중재’하지 않는다 부관리자 2019.07.10 136
816 23호/단편소설/심강우/욘혜민의 집 부관리자 2019.07.10 200
815 23호/신작시/우중화/꽃은 다시 필라나요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173
814 23호/신작시/박달하/이왕이면 다홍치마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135
813 23호/신작시/유재복/봄의 자객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126
812 23호/신작시/유계자/바닥의 그늘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161
811 23호/신작시/원양희/이번 봄날에는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122
810 23호/신작시/강시현/늙은 중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129
809 23호/신작시/양태평/가속도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