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23호/신작시/유재복/봄의 자객 외 1편


봄의 자객 외 1편


유재복



꽃나무 두리번거리며 뛰어가다가
반환점 돌아 나오는 선두 그룹을 마주친 것처럼
발목이 풀리고, 봄비에
푹푹 발이 빠지기 시작했다
먼 하늘 보는 게 눈부셔
자꾸 시선이 발밑으로 떨어지고
허벅지 무거워지고 급기야
영차영차 가지 끝을 따라서
동그란 새잎을 꺼내 드는 가지 사이에
실수로 하품을 떨어트리고 말았다


자꾸 미끄러지는 황토 비탈 아래에
묵어 오래 고인 붉은 피 흥건하게 쏟아놓고
한 해쯤 이 자리에 박혀
푸른 잎 한 그루로 살아도 좋지 않을까?
망설이기 시작했다


며칠 전
봄밤 꽃그늘 속으로
너무 깊이 들어선 것이 화근이었다
휘파람 소리 들린 듯해서 돌아봤을 때
후드득 꽃잎 몇 장과
잔인한 꽃향기 한주먹 얼굴에 던지며
비껴가는 바람 뒤에서
스-벅 스쳐 간 그림자에
아차, 뒤춤 어디를 찔린 것 같은데……


봄이 자객을 보낸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발목



사냥개가 물고 있는
이백 근 숫멧돼지
버둥거리는 뒷다리 발목에
이장님은 칼을 그었단다
출구는 그걸로 막혔다
일어서지 못하면 달아날 길이 없다


죽은 새의 발가락은
나뭇가지를 쥔 모양으로
오그라져 있다
쥐고 있으면 날 수도 없다


잡은 짐승의 털을 벗기면
발목부터 잘라낸다
삶의 흔적도 죽음이 나갈 다른 길도 지워진다


흔들림이 심할수록 발목은
더 굵고 곧다
발바닥이 주름을 펴며 기지개를 하는 밤에도
두근두근 발목은
출발선에 선 아이의 양 주먹처럼
복숭아뼈를 꼭 쥐고 있다





*유재복 2017년 시집 『한밤의 진동』발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7호부터는 전자책으로 올립니다 백탄 2020.08.13 879
908 26호/신작시/전방욱/발원을 찾아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9 207
907 26호/신작시/신정일/사람들이 내게 묻는다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9 193
906 26호/신작시/정승열/소나무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9 795
905 26호/신작특선/김영진/십일월 초승달 외 4편 부관리자 2020.01.29 196
904 26호/신작특선/정령/야상곡 외 4편 부관리자 2020.01.29 142
903 26호/초점에 선 시인/백인덕/서정의 깊이와 인식의 확장을 위하여-정치산 시의 미래 부관리자 2020.01.29 182
902 26호/초점에 선 시인/정치산/콧대 긴 그녀 외 4편 부관리자 2020.01.29 136
901 26호/특집2/ 오늘의 시인/박경순/국수 외 2편 부관리자 2020.01.29 156
900 26호/특집/ 시인과의 한담, 강우식 부관리자 2020.01.29 165
899 26호/권두칼럼/허문태/시인은 겨울 들판에서도 꽃을 피운다 부관리자 2020.01.29 139
898 25호/기획탐방/우중화/그렇게 떠나 최고의 순간을 만나다 부관리자 2020.01.29 140
897 25호/아라세계/신연수/해방 공간의 인천문학사 공백 문제 부관리자 2020.01.29 136
896 25호/서평/정령/노동현장의 한 귀퉁이를 베어 문 시적 발현 부관리자 2020.01.29 134
895 25호/서평/이외현/자유로운 가벼움으로 살고 싶다 부관리자 2020.01.29 133
894 25호/서평/정치산/남해, 푸른 언어를 낚아 시로 밥을 짓다 부관리자 2020.01.29 163
893 25호/서평/정미소/다정한 폐허여, 그대를 안고 내가 웁니다 부관리자 2020.01.29 205
892 25호/산문/우성희/어머니의 꿈 부관리자 2020.01.23 139
891 25호/산문/박철웅/관념 속의 여인은 감미롭지만, 부관리자 2020.01.23 139
890 25호/계간평/백인덕/말의 ‘육체성’에 관하여 부관리자 2020.01.23 137
889 25호/시집속의 시/천선자/낡은 화로에 오랜 기억의 혈전 부관리자 2020.01.23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