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gmc6.jpg

 

 

인천의 문화 르네상스로 태동하는 아라문학

고 명 철(문학평론가, 광운대 국문과 교수)

 

  아라문학 창간을 축하드립니다. 무엇보다 지역에서 출간되는 문학잡지로서 기대되는 바 무척 큽니다. 모든 게 서울중심주의로 환원되는 현실에서, 그에 대한 투철한 비판적 성찰의 태도를 견지하는 아라문학의 힘찬 웅비를 기대해봅니다. 아라문학은 인천에 튼실히 기반을 두면서, 인천 연고주의에 매몰되지 않고, 인천이 지닌 로컬리티의 문제성을 세계성과 삼호침투적 관계를 통해 지역 문화의 새로운 지평을 웅숭깊게 모색할 수 있을 것입니다.

 

  흔히들 지역의 중요성을 얘기하고, 지역 문화의 가치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역설하면서도, 지역 문화 행정의 편협성과 지역 문화 토호들의 문화적 헤게모니에 의해 지역 문화의 아름다운 가치들이 지역주의로 경직화되는 폐해들을 심심찮게 목도하곤 합니다. 지역 문화의 가치를 창조적으로 발견하는 것은 지역주의의 폐단에 단호히 대처할 뿐만 아니라 지역이란 이름 아래 중앙의 문화와 또 다른 판본을 재생산하는 것과도 구별되어야 하는 이중의 과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그러면서 해당 지역이 지닌 문화의 창조적 가치를 생산적으로 발견하고 섭취하여 문화의 새 자양분으로 생성시킬 수 있는 노력을 게을리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아라문학은 이 같은 노력을 문학을 통해 실천할 수 있으리라고 기대합니다.

이제, 아라문학이 인천의 자족성을 넘어 인천의 소중한 문학 자양분을 창조적으로 섭취하여 인천의 문화 르네상스의 역사로 태동한 것을 축하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03 비평/김영덕/김영덕|염하강에서 검정고무신 타고 대양으로-정남석 시인의 시세계 백탄 2014.08.08 3570
802 계간평/백인덕/배리(背理)에 대한 단상; 시적 성취와 시인의 비애 편집부2 2015.07.13 3525
801 계간평/선주원|소멸하는 시간, 죽음 그리고 내일 백탄 2014.08.08 3490
800 창간호/아라시/박철웅/무항산 무항심無恒産無恒心 외 1편 백탄 2014.03.09 3488
799 근작보명/천선자 시/해설 김보숙 백탄 2014.08.08 3478
798 특집/우리 시대의 시인. 김종철/대표시 고백성사 외 4편/신작시 THE END 외 4편/시론 못의 시학을 위하여/자술년보 편집부2 2015.07.06 3459
797 창간호/근작조명 해설/백인덕|시적 길 찾기-‘긴장’과 ‘영향’에 대한 불안을 넘어서 file 백탄 2014.03.03 3451
796 창간호/신작특선/김왕노/낫 외 4편 file 백탄 2014.03.05 3388
795 아라산문/허문태/길, 강, 그리고 음악 - 동 유럽을 가다 편집부2 2015.07.13 3373
794 계간평/백인덕|뭍에 내린 닻, 바다로 열린 창-≪아라문학≫의 첫 인상 백탄 2014.08.08 3365
793 창간호/창간사/장종권/아라리요 file 백탄 2014.02.26 3332
792 창간휘호/이가림 file 백탄 2014.03.03 3327
791 창간호/축화/박송우 file 백탄 2014.03.03 3212
790 신작특선/정미소/자서전 외 6편 백탄 2014.08.08 3108
» 창간호/축사/고명철/문학평론가 file 백탄 2014.03.03 3099
788 특집/우리 시대의 시인, 랑승만/내 삶의 역정 劇的인 삶의 파노라마 편집부2 2015.07.02 3022
787 창간호/아라시/이외현/배롱나무, 꽃잎지다 외 1편 백탄 2014.03.09 2992
786 창간호/신작시/이난희/여름 일기 외 1편 백탄 2014.03.05 2962
785 아라포럼/정승열/서정시 업그레이드 편집부2 2015.07.13 2942
784 창간호/신작시/김박은경/밤의 도로 외 1편 백탄 2014.03.05 2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