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21호/신작시/김참/마술사와 나 외 1편


마술사와 나 외 1편


김참



  그는 목 위에 붙은 얼굴을 떼어 손에 올린다. 나는 초록 잎 무섭게 돋는 나무 아래에서 하늘을 본다. 먹구름이 몰려오고 있다. 그는 비가 내리기 전에 마술을 끝내기로 결심한다. 그는 내 얼굴을 떼어 제 목 위에 붙인다. 그리고 제 얼굴을 내 목 위에 붙여준다. 이제 그는 내가 되고 나는 그가 된다. 우리는 초록 잎 돋는 나무 아래 서서 잿빛 하늘을 올려다 본다. 초록 잎 타고 내려온 빗방울이 우리의 머리카락을 적신다.





항아리



  한낮의 박물관을 가로질러 간다. 어두운 복도에 구둣발 소리 울리며 뚜벅뚜벅 걸어간다. 아무도 없는 박물관, 유리로 막힌 진열장 안엔 오래된 항아리들 주인 없는 무덤처럼 줄지어 있다. 물결무늬 항아리 안에서 작은 아이 하나 걸어나와 아주 오래된 노래를 부른다. 나는 취한 것처럼 몽롱해진다. 아이는 내 손을 잡고 항아리 안으로 들어간다. 항아리는 박물관을 빠져나와 뭉게구름 따라 둥둥 떠간다. 개울과 들판을 지나 항아리는 바다가 보이는 울창한 숲에 내려앉는다. 떨어진 잎과 마른 풀들이 항아리를 덮는다. 항아리 속에서 단잠 잘 아이와 나를 덮는다.





*김참 1995년 《문학사상》으로 등단. 시집 『미로여행』, 『빵집을 비추는 볼록거울』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3 21호/서평/정령/지나고 보면 찰나, 그 짧은 깨달음 부관리자 2019.07.09 46
742 21호/단편소설/채종인/아버지 부관리자 2019.07.09 40
741 21호/신작시/홍계숙/빛의 나이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50
740 21호/신작시/박영녀/홍천읍 가나요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52
739 21호/신작시/나루/어름사니*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5
738 21호/신작시/지연/사람이 구름 떼 같아 라고 당신이 말할 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5
737 21호/신작시/김밝은/감쪽같은, 어리연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5
736 21호/신작시/이상은/적당한 저녁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8
735 21호/신작시/천융희/구름의 페달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8
734 21호/신작시/이형심/바다에 쓴 상형문자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4
733 21호/신작시/도복희/화실의 주인은 돌아오지 않고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0
732 21호/신작시/임주희/고향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1
731 21호/신작시/김서은/사소하고 개인적인 목요일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2
730 21호/신작시/전다형/마늘밭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6
729 21호/신작시/유현숙/어떤 이유도 이유가 되지 않는다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2
728 21호/신작시/황상순/봄날의 가벼운 담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60
727 21호/신작시/이병초/소금쟁이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8
» 21호/신작시/김참/마술사와 나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8
725 21호/신작시/소율/마른 꽃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0
724 21호/신작시/김종호/두 개의 서늘한 풍경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