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21호/신작시/유현숙/어떤 이유도 이유가 되지 않는다 외 1편


어떤 이유도 이유가 되지 않는다 외 1편


유현숙



 사람들은 이유 아닌 이유를 말한다, 한 입 가득 금계랍을 털어 넣고  


 강물은 속속들이 얼었고 찬바람 휘도는 빈 허공에 지느러미 하나 걸려 있다.


 12간지를 헤아리고 있는 이 자리가 소란하다. 개는 짖고, 소는 울고, 원숭이와 쥐새끼는 달아나고, 용과 뱀은 쫓아와서 물고……


 60년을 돌아와 내가 만나는 나는 두꺼워진 것일까, 얇아진 것일까, 이유理由와 이유離乳 사이에서 두고 떠난 것은 무엇일까.


 사는 일이 귀신과 사람 사이가 소란스러운 일이다. 몸에 기름칠하고 불 속으로 뛰어들고 싶다.





여옥의 노래



  울음을 죽이고 머리를 잘랐습니다. 발길에 걸려 넘어지는 너울들, 시름을 휘돌아 포말로 부서지고 날립니다. 어떤 일별도 날카롭습니다. 어느 날에 이르러서야 저 물길이 그대 앞에 닿을는지요. 부수어진 허무의 빛깔이라도 만날는지요. 
  물가에 서서 저 물 건너지 마시라* 부릅니다. 어디에도 몸 누일 자리 없어 첫새벽 물그림자 아래 눕습니다. 앓던 울음소리가 산발散發합니다. 지구별에 내리는 마지막 지점인가요.
 
  *공무도하가 





*유현숙 2001년 <동양일보>와 《문학·선》으로 등단. 시집 『서해와 동침하다』, 『외치의 혀』.  미네르바 작품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3 21호/서평/정령/지나고 보면 찰나, 그 짧은 깨달음 부관리자 2019.07.09 46
742 21호/단편소설/채종인/아버지 부관리자 2019.07.09 40
741 21호/신작시/홍계숙/빛의 나이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50
740 21호/신작시/박영녀/홍천읍 가나요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52
739 21호/신작시/나루/어름사니*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5
738 21호/신작시/지연/사람이 구름 떼 같아 라고 당신이 말할 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5
737 21호/신작시/김밝은/감쪽같은, 어리연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5
736 21호/신작시/이상은/적당한 저녁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8
735 21호/신작시/천융희/구름의 페달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8
734 21호/신작시/이형심/바다에 쓴 상형문자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4
733 21호/신작시/도복희/화실의 주인은 돌아오지 않고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0
732 21호/신작시/임주희/고향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1
731 21호/신작시/김서은/사소하고 개인적인 목요일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2
730 21호/신작시/전다형/마늘밭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6
» 21호/신작시/유현숙/어떤 이유도 이유가 되지 않는다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2
728 21호/신작시/황상순/봄날의 가벼운 담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60
727 21호/신작시/이병초/소금쟁이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8
726 21호/신작시/김참/마술사와 나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7
725 21호/신작시/소율/마른 꽃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0
724 21호/신작시/김종호/두 개의 서늘한 풍경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