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21호/신작시/도복희/화실의 주인은 돌아오지 않고 외 1편


화살의 주인은 돌아오지 않고 외 1편


도복희



화가의 실패한 그림으로 나는 구석을 차지한다


 내려앉은 먼지에서 환절기 냄새가 나


 검은 커튼이 창을 밀폐했으므로 단절은 종려나무를 말린다
 

 작업실을 떠난 발은 수개월째 돌아오는 걸 보류하고


 나는 당신의 불분명한 거처가 궁금해


 귀를 열어 바람의 색을 가늠하기도 한다


 물감이 딱딱하게 굳어가면서 완성에서 멀어진 나는,
 손길 닿지 않는 불안을 눌러놓는다


 침묵한 한 때가 몸통을 지나갈까
 심박수를 높이는 저녁
 
 계단을 오르는 발자국 소리 들려오지 않는다


 기다림을 만지고 있는 얼굴이
 거울 안을 서성거린다





슬프다고는 말하지 못하겠어



기대가 사라진다는 건 말이지
봄이 되어도 꽃이 피지 않는다는 거
한 겨울의 폭설이 녹지 않는다는 거
더 이상 하고 싶은 대화가 일어나지 않아
서로에 대한 관심에서 아웃 된다는 거
바라보는 눈빛에서 그 무엇도 읽어내지 못하는 거
기대가 없다는 건 말이지
그가 사는 현관문을 지나쳐
사막으로 가는 계단을 밤새 오르는 거
발이 붓고 외로움이 붓고
새벽에 당도하지 못하는 계단을
수도 없이 세어야 하는
마른 입술이 되는 거
무미의 맛처럼 더는 아무런 맛도 느낄 수가 없는 거
그건 말이지
별이 뜨지 않는 캄캄한 길에 혼자 서 있는 거


우리는 언제부터 서로에게 모든 기대를 내려놓게 되었나





*도복희 2011년 《문학사상》으로 등단. 전국계간지우수문학상. 시집 『그녀의 사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5 24호/신작시/윤병주/구름 상자·1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2 89
844 24호/신작시/석연경/산천어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2 61
843 24호/신작시/성숙옥/질경이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2 56
842 24호/신작시/허순행/애총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2 40
841 24호/신작시/김선아/먼산바라기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2 42
840 24호/신작시/김시내/후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2 52
839 24호/신작시/강외숙/헬싱키 호텔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2 89
838 24호/신작시/김희주/홍시처럼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2 63
837 24호/신작시/태동철/섬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2 64
836 24호/신작시/손창기/구멍들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1 69
835 24호/신작시/고경숙/봄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1 74
834 24호/신작시/송시월/갈고리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1 73
833 24호/신작시/채재순/이야기하는 지도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1 53
832 24호/신작시/최계철/지워주기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1 66
831 24호/신작시/권정남/여자가 갇혔다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1 57
830 24호/신작시/장종권/화룡점정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1 42
829 24호/신작특선/박혜연/나무의 수화 외 4편 부관리자 2020.01.21 54
828 24호/특집2 노래가 된 시, 시가 된 노래/우중화/시는 노래가 되고 인생을 노래하고 부관리자 2020.01.21 130
827 24호/특집2 노래가 된 시, 시가 된 노래/이외현/시가 된 노래 부관리자 2020.01.21 79
826 24호/특집2 노래가 된 시, 시가 된 노래/김생수/시의 목소리 목소리의 시 부관리자 2020.01.21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