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21호/신작시/박영녀/홍천읍 가나요 외 1편


홍천읍 가나요 외 1편


박영녀



양짓말 정거장에 서있다
버스는 오지 않는다
반대편 차가 세 대 지나갔다
송곳 바람처럼 꽁무니를 보인
트럭, 잡지 않는다
화로구이집 주차장의 차들도 하나둘 떠난다
낯선 곳, 혼자 남겨진다는 것
겉옷의 지퍼를 코밑까지 올려본다
맛있게 먹었던 말
옷깃에 진득하게 붙어있다
하늘은 잿빛 눈이라도 내릴 듯하고
무채색으로 길은 점점 좁아지고 멀어져 간다
정거장 귀퉁이 허공에 매달려 있는 거미
팔다리를 내리고 흔들거린다
호주머니에 손을 찔러 넣고
나도 흔들린다
흔들리는 것이 거미와 나뿐일까
약속되지 않은 기다림은
멀리 굴뚝 연기처럼 머리칼을 풀어헤치고
하얗게 사라진다
마른침을 삼키는 소리 잦아지며
이명처럼 파란 버스가 온다
문이 열린다
홍천읍 가나요
버스는 기다리면 언젠가 오기 마련이다





그런 날 하나



후코오카에 줄 서서 먹는다는 우동집
꽉 찬 즐거움이 배고프다
사선으로 자른 오뎅 두 개 나오고
허연 주먹밥에 반달 단무지 달랑
두 쪽에 노란 웃음 집어삼킨다
함지박만 한 그릇에 오뎅과 양배추
사각거리는 숙주가 일품인 우동을 먹는다
한 젓가락 들어 올리면
하얀 김 얼굴 가득 나를 삼켜도
후우, 불면
헛헛한 허기가 밀려오는 그런,
단무지 추가요
가격도 추가요
말이 짧은 건지, 정이 짧은 건지
단무지 두 쪽 유료가 되던 날
추억은 무료
내 살던 곳
항아리에서 묵은지 꺼내던 어머니
삼월의 붉은 꽃물 냄새
무지하게 그리운





*박영녀 2015년 《시에》로 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3 21호/서평/정령/지나고 보면 찰나, 그 짧은 깨달음 부관리자 2019.07.09 46
742 21호/단편소설/채종인/아버지 부관리자 2019.07.09 40
741 21호/신작시/홍계숙/빛의 나이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50
» 21호/신작시/박영녀/홍천읍 가나요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52
739 21호/신작시/나루/어름사니*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5
738 21호/신작시/지연/사람이 구름 떼 같아 라고 당신이 말할 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5
737 21호/신작시/김밝은/감쪽같은, 어리연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5
736 21호/신작시/이상은/적당한 저녁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8
735 21호/신작시/천융희/구름의 페달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8
734 21호/신작시/이형심/바다에 쓴 상형문자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4
733 21호/신작시/도복희/화실의 주인은 돌아오지 않고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9
732 21호/신작시/임주희/고향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1
731 21호/신작시/김서은/사소하고 개인적인 목요일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2
730 21호/신작시/전다형/마늘밭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6
729 21호/신작시/유현숙/어떤 이유도 이유가 되지 않는다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1
728 21호/신작시/황상순/봄날의 가벼운 담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59
727 21호/신작시/이병초/소금쟁이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38
726 21호/신작시/김참/마술사와 나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7
725 21호/신작시/소율/마른 꽃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0
724 21호/신작시/김종호/두 개의 서늘한 풍경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