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20호/신작시/전순영/에스컬레이터·5 외 1편


에스컬레이터·5 외 1편


전순영



십이월의 발 뿌리에 대롱대롱 매달린
산 1번지
발을 펴면 더
졸아드는 방


납작 엎드린 나는 어둠 속에서 어둠에다
톱질을 해대면 
뼈 마디마디가 물러난다


길게 물러난 뼈들이 빛을 찾아 한 발 내디디면
깨진 굴뚝 틈새로
흘러드는 달빛 
칼바람이 나를 끌어않는다


안 안아줘도 된다고
바람의 팔을 뿌리쳐도 끝내 칼바람은
나를 억세게 끌어안아
한 장의 휴지로 구겨버리는
십이월





에스컬레이터·14



도축장 골목으로 천천히 들어서는 트럭 위에 소들이
큰 눈을 껌벅이며 두리번거리고 있다 
여기가 어디야
서로를 바라보며 눈으로 묻는다
어디긴 어디
우리가 여기까지 오는데
곧 떠내려가 버릴 물을 얻기 위하여    
눈만 뜨면 무논에서 무논으로
오늘을 갈아엎어야 했고 땡볕을 갈아엎어야 했고
허공을 기어오르고 올랐던 거야 
눈발 들이치는 외양간에서 두 눈을 걸어놓고  
어둠을 파고 또 팠었지 이제     
능선에 올라 숨 한 번 크게 내 쉬고 사방을 둘러보니
살 것 같았지
하늘도 한 자락 내려와 우리를 감싸주는
보드라운 연두빛 비람
강물에 배 띄워놓고 그렇게 천년만년 이어질 것 같았지





*전순영 1999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집 『목이 마른 나의 샘물에게』, 『시간을 갉아먹는 누에』, 『숨』. 에세이집 『너에게 물들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2 22호/신작시/이명/토기 새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66
771 22호/신작시/김보숙/비닐봉지 병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111
770 22호/신작시/오정순/마중물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75
769 22호/신작시/기명숙/회전문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106
768 22호/신작시/김미애/송이松栮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50
767 22호/신작시/박수빈/고드름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48
766 22호/신작시/허청미/날파리가 냉장고에서 죽은 까닭을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50
765 22호/신작시/반연희/모호한 그림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60
764 22호/신작시/강재현/斷, 끊을 단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52
763 22호/신작시/이시백/떠난 새의 회상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91
762 22호/신작시/박분필/논골 동네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55
761 22호/신작시/정윤천/금남로를 지나갈 때면 시인이 생각났다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75
760 22호/신작시/허문영/작별상봉作別相逢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60
759 22호/신작시/송영희/달의 신전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56
758 22호/신작시/강우식/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1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68
757 22호/신작특선/김을순/엉겅퀴 외 4편 부관리자 2019.07.09 74
756 22호/신작특선/이외현/나른한 오후, 갸르릉 끼잉낑 외 4편 부관리자 2019.07.09 85
755 22호/신작특선/김보일/용승湧昇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59
754 22호/특집Ⅱ 설한 속의 시/김다솜/설원 속에 시詩 부관리자 2019.07.09 91
753 22호/특집Ⅱ 설한 속의시/정미소/시인과 외투 부관리자 2019.07.09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