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17호/신작시/윤석금/꽁치와 꽁지 외 1편


꽁치와 꽁지 외 1편


윤석금



꽁치의 꼬랑지 모습으로
꽁지머리를 묶었다.


고래의 지느러미보다도 너울거리지 못하고
파도의 흥을 돋구지 못하는 꽁치다
흥 하고 치, 내뱉는 사람들
비웃음마냥 무게감마저 없다.
횟집의 정식 곁다리
시장의 좌판 생선 곁다리
바다 어귀 그물을 보듯 데면데면 했던 꽁치다
비린내 풍기는 미안함을 풀고 싶었다.
꽁치정식 삼 인분을 시켜놓았다
호감 가는 수저질이 은밀하게 시작된다.
어여차 어기여차
꽁치를 떠안아서 밥 고봉 위
최고의 자리에 올려준다.
푸른 등을 보이며 꽁 하고 있던 꽁치가
허연 뱃살을 드러내 보이고 길게
맛을 돋구며 호호 살아난다.
바다로 가고 싶어진다.
꽁치의 꽁무니는 보이지 않고
꽁치몰이 한 볼록한 배는 어선이 되었다.





날 좀 보소



미술관 벽 말뚝에 매어있는 황소를 만났다.
방계혈족 관계의 배우자 나를 알아보고 체 한다.
나도 끔뻑 거리며 척 한다.
우직한 황우장사의 모습이다.
드넓은 노을 속 우두머리 월계관을 쓴 한우다.
귀는 나팔꽃으로 피어 꽃의 전설을 나불거린다.
굴레가 된 허무한 사랑이야기다.
코뚜레는 없어도 더덕 진 고독은 굳은 살 되어있다.
못된 엉덩이 채찍질 해주던 친족이 보고 싶어서
우각은 노을을 헤치고 주파수를 찾는다.
암탉의 둥지 같은 원반의 해를 보기 위해 각을 세운다.
해를 삼키고 아리 아리랑 쓰리 쓰리랑
우우우 울부짖는다. 그리움을 되새김질한다.
붉은 노을은 쇠뿔도 단숨에 빼는 것을 안다.
바다 게 등으로 떨어진다.
혈족을 그리워하며 노을빛 물들어가는 황소
아리고 쓰리고
심금을 울리는 소리가 들린다.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이중섭의 황소를 보다)





*윤석금 2003년 《문학21》로 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5 26호/단편소설/최임수/선인장 꽃 부관리자 2020.01.29 55
844 25호/서평/정미소/다정한 폐허여, 그대를 안고 내가 웁니다 부관리자 2020.01.29 56
843 25호/단편소설/우상애/그곳으로 가는 길 부관리자 2020.01.23 57
842 18호/신작시/장종권/호토전·20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4 58
841 26호/신작시/전방욱/발원을 찾아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9 58
840 26호/신작시/이외현/배부르셨나요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9 58
839 18호/신작특선/주명숙/바람의 유언 외 4편 부관리자 2019.07.04 60
838 20호/신작시/배아라/알랑가 몰라·1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8 60
837 26호/시집속의 시/정미소/잠깐의 물 파문을 그린 후 사라지는 조약돌처럼 부관리자 2020.01.29 60
836 25호/신작시/배세복/자전거 제작소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3 62
835 18호/신작특선/김형미/묵매화 외 4편 부관리자 2019.07.04 63
834 22호/신작시/김미애/송이松栮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63
833 26호/신작시/황상순/여우, 꼬리에 비밀을 감추다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9 63
832 26호/신작시/문현숙/남동생 외 1편 부관리자 2020.01.29 63
831 26호/시時/안眼-미니소설/장종권/덕보네 不和萬事成 부관리자 2020.01.29 63
830 17호/신작특선/장종권/벚꽃 외 4편 부관리자 2019.07.03 64
829 20호/특집Ⅱ헤매는 시, 번지는 시/남태식/유구한 전통 부관리자 2019.07.08 65
828 20호/신작시/장종권/똥개·3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8 65
827 20호/신작시/김설희/궁리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8 65
826 18호/기획4행시/강우식/파르티잔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5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