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윤준경

백련사에서 외 1

    

 

추억에 이끌려 왔네

 

복사꽃 돌림병처럼 번지고

속세의 입맞춤을 모르는 붉은 동백과

간지럼나무 휘영청

꽃자리 펴 놓았네

 

수련 잎 가득 덮인 물웅덩이

풀밭인 줄 알고 발 디뎠으니

어느새 나도 성자가 되려나

동박새 둥지에 알을 품고

길은 굽이굽이

옛이야기를 들려주는데

뉘라서 알리오 그대와 내가

저 멀리서 슬픈 연민 품고 있을 줄“*

 

시름을 내려놓으려다

몸을 내려놓고

약천의 노을로 목을 적시니

이것이 돈오! 인가 문득,

다산의 여인이 길을 일러주네

 

*아암 혜장스님이 다산 정약용과의 만남을 기뻐하여 쓴 싯귀

 

 

 

 

비만잉어

 

 

김시인을 만나러 남원 광한루에 갔는데 한여름 춘향과 이도령이 고기밥을 팔고 있는데 오작교를 건너며 이시인이 고기밥을 던지자 우루루 솨아솨 고기들이 모여드는데, 떡 벌린 아가미에 호령이라도 칠 것 같은 긴 수염, 북처럼 부푼 배에 툭툭 물살을 쳐가며 밥 안주면 너라도 잡아먹겠다는 듯 사람의 발길을 따라오는 비단잉어 떼, 제 몸조차 가누기 힘든 비만

 

먹이를 향해 부릅뜬 잉어의 눈 속으로 들어가 그의 전생을 반추하며, 너는 고고한 윤가의 조상이라고 인간의 얕은꾀에 넘어가면 안 된다고 그들이 던지는 것은 너를 위한 먹이가 아니라 너의 신성한 유전자를 파괴하여 남의 것을 탐하는 게으르고 천박한 성품으로 바꾸어놓으려는 것이니 부디 함부로 받아먹지 말고 네 스스로 플랑크톤이나 미꾸라지를 잡아먹어야 한다고 안타까이 타이르며 돌아오는 길,

 

남원별미 추어탕집 중에서도 특별하다는 춘향집에서 덤으로 나온 추어탕 한 그릇,

비만의 경고를 무시한 채 자꾸 수저가 꽂힌다

 

윤준경- 1994한맥문학으로 등단. 1995교자문원으로 추천완료. 시집 새의 습성 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7호부터는 전자책으로 올립니다 백탄 2020.08.13 2363
50 아라인천/김영덕/인천에는 인천교가 있다 편집부2 2015.07.03 2212
49 기획/세계를 꿈꾸는 젊은 예술인, 이미자/색감과 질감의 마술사 편집부2 2015.07.03 2375
48 계간평/백인덕/다시 생각하는 '행복한 시 쓰기'의 조건 편집부2 2015.07.03 1894
47 산문/구본숙/나무가 존재하는 밤의 풍경 외 1편 - 내용 無 편집부2 2015.07.03 1941
46 산문/오민아/베니스의 진주목걸이 편집부2 2015.07.03 2201
45 신작소설/조영아/집의 기억 편집부2 2015.07.03 2230
44 신작소설/김세인/없다 있으니까, 있다 없으니까 편집부2 2015.07.03 2838
43 아라시/최양순/별미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62
42 아라시/진일/시험감독을 하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99
41 아라시/허기수/길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80
40 아라시/최영준/난가爛柯의 전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48
39 아라시/한경희/겨울바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702
38 아라시/전순영/너 였구나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798
37 아라시/고영섭/대면 對面, 미소 사리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922
» 아라시/윤준경/백련사에서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95
35 아라시/이인평/가난한 사람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571
34 아라시/윤종대/천화遷化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71
33 아라시/설태수/박살난 햇살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89
32 아라시/강문석/사리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588
31 아라시/김동호/남빛 바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