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한경희

겨울바다 외 1

 

 

바닷물이 쓸고나간 텅 빈 개벌

집 떠나시며 정리한

아버지 서랍 속 같다

 

갯벌 속 숨어 살다

제 성질 못 이겨 펑펑 뛰는 망둥이

예민한 촉에 안달하며 사는 꼬마 게

고달픈 사연 그 속에 얼마나 담겨 있을까

아버지는 좀체 속말을 하지 않고

썰물처럼 말없이 떠나셨다

 

당신이 다시 돌아오시지 못하실 것 예견하신 걸까

다 비우신 자리는

 

요양병원으로 떠나시는 날

알 수 없는 바다의 깊이로

교차했을 만 가지 생각

 

파도의 철석임을

못 들은 체 외면한

우리의 마음 다 아셨을 테지

 

빈자리

아버지가 개벌에 누워 계신다

 

 

 

 

눈 내리는 밤

 

 

긴 겨울밤

하늘다람쥐, 오소리

달빛 끄고

서로의 체온에 취해

신방 차린 밤

 

하늘도 덩달아 숨죽이며

하얀 목화솜 밤새 틀어

두꺼운 눈 이불

서로 허물 덮으며 살라고

혼수로 보낸다

 

숨 멎도록 좋았던 사랑

그 사랑을

어떤 날 문 밖에 두고 싶은 날

겨울잠 자지 말고

언 마음 다 녹이라고

 

끝없이 넓게 펴놓은

순백의 이불속에

발을 슬그머니 드미니

세상이 꽃처럼 하얗다

 

한경희- 2008문학마을로 등단. 2012산림문학으로 수필 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7호부터는 전자책으로 올립니다 백탄 2020.08.13 2361
50 아라인천/김영덕/인천에는 인천교가 있다 편집부2 2015.07.03 2212
49 기획/세계를 꿈꾸는 젊은 예술인, 이미자/색감과 질감의 마술사 편집부2 2015.07.03 2375
48 계간평/백인덕/다시 생각하는 '행복한 시 쓰기'의 조건 편집부2 2015.07.03 1893
47 산문/구본숙/나무가 존재하는 밤의 풍경 외 1편 - 내용 無 편집부2 2015.07.03 1941
46 산문/오민아/베니스의 진주목걸이 편집부2 2015.07.03 2201
45 신작소설/조영아/집의 기억 편집부2 2015.07.03 2230
44 신작소설/김세인/없다 있으니까, 있다 없으니까 편집부2 2015.07.03 2837
43 아라시/최양순/별미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62
42 아라시/진일/시험감독을 하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99
41 아라시/허기수/길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79
40 아라시/최영준/난가爛柯의 전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48
» 아라시/한경희/겨울바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702
38 아라시/전순영/너 였구나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797
37 아라시/고영섭/대면 對面, 미소 사리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922
36 아라시/윤준경/백련사에서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94
35 아라시/이인평/가난한 사람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571
34 아라시/윤종대/천화遷化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70
33 아라시/설태수/박살난 햇살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88
32 아라시/강문석/사리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588
31 아라시/김동호/남빛 바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