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허기수

길 외 1

 

 

길을 간다고 말하지 마라

혼자 그 길을 간다고 울지 마라

길이 나보다 먼저 간 것을

길이 나보다 더 아팠을 것을

그를 향해 그저

간절한 창문 하나 열어두면 되는 것을

 

모든 길이 한 곳으로 간다고

쉽사리 말하지 마라

저무는 노을에도 억새풀은

자늑자늑 흔들리며 우는데

모질게 밟힐수록

소리죽인 소리들이 얼마나 많았겠느냐

 

떠나온 길이면 돌아보지 마라

굳은 길 위에 뿌려진 눈물

흐려진 시선 그 언저리쯤에

서러운 너의 길은 있고

영문도 모르면서 따라 우는

기러기 떼 꽁지깃에 숨긴

가슴 아픈 나의 길도 있다.

 

 

 

 

포장마차

 

 

어둠이 깔리면

길 잃은 술잔들의 예배가 시작된다

잔마다 채워진 상사上司를 마시고

명퇴의 서글픔도 토해내고

밤새워 퍼 낸 울화통을 울려 나오는 소리엔

두드리다 지친 목울음 냄새가 난다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늘이 바닥을 드러내고

하얗게 바랜 뒤에야

밤새 끌고 다닌 리어카 바퀴에는

과녁에 닿지 않은 기도들이 수북하게 쌓여있다

 

텅 빈 예배당은 하룻밤의 제사가 끝나고

어제의 잔에 채웠던 것이 무엇인지

내일의 숙제처럼 도통 모르겠다.

 

허기수- 2011년 등단. 시집 솜틉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7호부터는 전자책으로 올립니다 백탄 2020.08.13 2361
50 아라인천/김영덕/인천에는 인천교가 있다 편집부2 2015.07.03 2212
49 기획/세계를 꿈꾸는 젊은 예술인, 이미자/색감과 질감의 마술사 편집부2 2015.07.03 2375
48 계간평/백인덕/다시 생각하는 '행복한 시 쓰기'의 조건 편집부2 2015.07.03 1893
47 산문/구본숙/나무가 존재하는 밤의 풍경 외 1편 - 내용 無 편집부2 2015.07.03 1941
46 산문/오민아/베니스의 진주목걸이 편집부2 2015.07.03 2201
45 신작소설/조영아/집의 기억 편집부2 2015.07.03 2230
44 신작소설/김세인/없다 있으니까, 있다 없으니까 편집부2 2015.07.03 2838
43 아라시/최양순/별미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62
42 아라시/진일/시험감독을 하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99
» 아라시/허기수/길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80
40 아라시/최영준/난가爛柯의 전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48
39 아라시/한경희/겨울바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702
38 아라시/전순영/너 였구나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797
37 아라시/고영섭/대면 對面, 미소 사리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922
36 아라시/윤준경/백련사에서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94
35 아라시/이인평/가난한 사람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571
34 아라시/윤종대/천화遷化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71
33 아라시/설태수/박살난 햇살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88
32 아라시/강문석/사리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588
31 아라시/김동호/남빛 바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