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최양순

별미 외 1

 

 

쌀독 항아리를 발끝으로 지그시 눌러도 아무런 기척이 없다

주루룩하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쌀독을 열어보니 깜깜한 빈독이다

누르면 쏟아지는 쌀을 받아 먹기만하고

채워주지 않은 결과다

쌀이 떨어진 주말 아침

 

아득한 기억 속의 아침도 그랬다

쌀독을 긁는 바가지 소리가 부엌 가득 퍼지고

잔 칼질 소리가 한참을

바가지 소리를 뒤이어 울었었다

아침상엔 무가 수북한 밥그릇이 올라앉았고

어머니의 한숨이 깊었었다

그 아침

어머니가 숟가락을 든 기억이 없다

 

그날처럼

도마 위에 무를 올려놓고 굵은 채를 썬다

칼날을 받는 무가 참, 연하다

찬밥을 무밥으로 변신시킨 아침

아무도 슬프지 않은 무밥을 먹는다

별미다

 

 

 

 

입장 차이

 

 

파실파실하고 찰지던 여름 감자

제 철 지나고 나니 쓰임새가 줄어들어 치레기들은 상자에서 소쿠리로 나 앉았다

팽창하는 충실함으로 단단하던 모양새는

시들부들 녹록하니 살갑고 부드러워졌다

그렇게 헐거워지는 동안

옹골차게 안으로만 가두었던 생각들이 삐죽이 눈을 틔우고

또 하나의 화두를 던진다

 

어둠의 경계를 밀어올린 시간의 언어는 뾰족하다

붉고 푸르다

심지 굳은 아우성이다

 

너와 나의 입장 차이는

단 하나의 몸짓

 

또 다시 쪼그려 앉아

싹을 자르며

묵언의 화두를 수행한다

 

최양순- 충남 당진 출생. 2013시인정신으로 등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7호부터는 전자책으로 올립니다 백탄 2020.08.13 2188
50 아라인천/김영덕/인천에는 인천교가 있다 편집부2 2015.07.03 2206
49 기획/세계를 꿈꾸는 젊은 예술인, 이미자/색감과 질감의 마술사 편집부2 2015.07.03 2366
48 계간평/백인덕/다시 생각하는 '행복한 시 쓰기'의 조건 편집부2 2015.07.03 1884
47 산문/구본숙/나무가 존재하는 밤의 풍경 외 1편 - 내용 無 편집부2 2015.07.03 1932
46 산문/오민아/베니스의 진주목걸이 편집부2 2015.07.03 2194
45 신작소설/조영아/집의 기억 편집부2 2015.07.03 2220
44 신작소설/김세인/없다 있으니까, 있다 없으니까 편집부2 2015.07.03 2831
» 아라시/최양순/별미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56
42 아라시/진일/시험감독을 하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89
41 아라시/허기수/길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69
40 아라시/최영준/난가爛柯의 전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38
39 아라시/한경희/겨울바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97
38 아라시/전순영/너 였구나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789
37 아라시/고영섭/대면 對面, 미소 사리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915
36 아라시/윤준경/백련사에서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86
35 아라시/이인평/가난한 사람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564
34 아라시/윤종대/천화遷化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863
33 아라시/설태수/박살난 햇살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79
32 아라시/강문석/사리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579
31 아라시/김동호/남빛 바다 외 1편 편집부2 2015.07.03 1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