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21호/시집속의 시/정치산/불통의 벽을 허물고


불통의 벽을 허물고
―고종만 시집 『화려한 오독』 중에서


정치산



바람이 차별 없이 불어오는 날에도
거리는 거리대로
사람은 사람대로
벽을 쌓느라 허무느라
뭐 보고 뭐 볼 겨를 없이 바쁘다
쌓을 건 쌓고 허물 건 허물어야 되겠지만
쌓는 것만이 벽을 더 새롭게 할 수 있다는 듯
허무는 것만이 벽을 더 새롭게 할 수 있다는 듯
햇살이 차별 없이 내리는 날에도
거리는 거리대로
사람은 사람대로
어제를 빌미로 오늘을 허무느라
내일을 빌미로 오늘을 쌓느라
뭐 보고 뭐 볼 겨를 없이 바쁘다
이 별빛 좋은 밤에도
너는 너의 벽에서
나는 나의 벽에서


―「벽」


  보이거나 보이지 않거나 우리는 많은 벽을 마주하며 살아가고 있다. ‘벽’,
  ‘벽’이란 말에는 많은 것이 담겨 있다. 집이나 방 등의 둘레를 막은 수직 건조물을 뜻하기도 하고, 공간을 나누고 에워싸는데 사용되는 구조적 요소를 일컫는 말이기도 하지만 극복하기 어려운 한계나 장애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기도 하다. 물리적으로 보이는 벽은 눈에 보이므로 내 앞에 벽이 있으니 돌아가든지 허물든지 문을 만들든지 할 수 있지만 보이지 않는 심리적인 벽은 어떻게 허물어야 할지 막막하다.
  보이거나 보이지 않거나 옆에서 물심양면으로 열심히 도움 주는 사람보다 어쩌다 한 번 크게 도움 주는 사람에게 더 많은 무게가 실리는 것을 볼 때가 있다. 씁쓸한 마음이 든다. 우리는 가까이 있는 이의 소중함을 잊고 잠깐의 도움에 소중한 사람을 소홀히 대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이러한 것들이 벽을 만드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그런 것들이 쌓여 어느새 더 놓은 벽이 되어가는 것을 알지 못한다.


  고종만 시인의 「벽」이라는 시에서 바람과 햇빛은 차별 없이 불어오고 비추어 주는데, 사람들 스스로 벽을 세우고 허물면서 새로운 벽을 만들어 가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이야기한다. ‘쌓는 것만이 벽을 더 굳건히 지킬 수 있다는 듯, 허무는 것만이 벽을 더 새롭게 할 수 있다는 듯’ 서로가 소통하지 않는다. 바람과 햇살은 차별 없이 불어오고 비춰주는데, 서로가 편협한 한가지 생각으로, 또는 어제를 빌미로, 오늘을 빌미로 허물거나 쌓고 있다. 별빛 좋은 밤에도 너는 너의 벽에서 나는 나의 벽에서 각자의 벽을 쌓으며 불통의 세상을 만들고 있다. 시인은 불통의 벽 앞에서 안타까워하며 그런 안타까움을 담담한 언어로 전한다. 고종만 시인의 「벽」이라는 시를 읽으며 나의 벽은 얼마나 높이 쌓아지고 있는지 되돌아보게 된다.





*정치산 2011년 《리토피아》로 등단. 시집 『바람난 치악산』 강원문학 작가상, 전국계간문예지 작품상, 원주문학상 수상. 《리토피아》편집차장. 《아라문학》 편집위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3 22호/신작시/이시백/떠난 새의 회상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41
762 22호/신작시/박분필/논골 동네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18
761 22호/신작시/정윤천/금남로를 지나갈 때면 시인이 생각났다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26
760 22호/신작시/허문영/작별상봉作別相逢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24
759 22호/신작시/송영희/달의 신전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20
758 22호/신작시/강우식/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1 외 1편 부관리자 2019.07.10 29
757 22호/신작특선/김을순/엉겅퀴 외 4편 부관리자 2019.07.09 37
756 22호/신작특선/이외현/나른한 오후, 갸르릉 끼잉낑 외 4편 부관리자 2019.07.09 41
755 22호/신작특선/김보일/용승湧昇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27
754 22호/특집Ⅱ 설한 속의 시/김다솜/설원 속에 시詩 부관리자 2019.07.09 34
753 22호/특집Ⅱ 설한 속의시/정미소/시인과 외투 부관리자 2019.07.09 34
752 22호/특집Ⅱ 설한 속의시/천세진/겨울, 동면冬眠의 언어 부관리자 2019.07.09 25
751 22호/특집 오늘의시인/허문태/벚꽃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23
750 22호/권두칼럼/백인덕/불가피한 모든 ‘결별’을 위하여 부관리자 2019.07.09 31
749 21호/아라포럼/천선자/신라인들의 삶과 노래 부관리자 2019.07.09 25
748 21호/아라세계/신연수/인천문학의 선구자 진우촌秦雨村 부관리자 2019.07.09 25
747 21호/산문/최숙미/순애보 부관리자 2019.07.09 34
746 21호/계간평/백인덕/시는 여전히 ‘반성’ 중인가? 부관리자 2019.07.09 37
745 21호/시집속의 시/권순/죽음의 자리에서 삶을 엿보다 부관리자 2019.07.09 20
» 21호/시집속의 시/정치산/불통의 벽을 허물고 부관리자 2019.07.09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