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아라문학 수록작품(전체)

21호/신작시/김종호/두 개의 서늘한 풍경 외 1편


두 개의 서늘한 풍경 외 1편


김종호



  1.
  저 개는 이제 노인만큼 늙었네, 풀기 없는 무릎으로 어기적어기적 거실을 가로질러 주방으로 가네, 달거리를 해본 적이 언제였나, 여자인 적이 있기는 있었나, 문명의 거리엔 오늘도 애완견 센터가 휘황하게 불을 밝히고 수술대를 걸레로 닦고 있네, 깜박 잠이 들면 캉, 캉, 캉, 캉, 누군가 잃어버린 목소리에 못을 치고 있네,


  2.
  목줄에 매인 개가 헉헉거리며 뚱뚱한 여자를 끌고 온다, 질척하게 눈 녹는 방죽 길에 코를 박고 연신 킁킁대며, 저 길 끝나는 어디쯤에 모지라진 밥그릇에 쌓인 눈발만큼이나 슬픈 몸뚱이를 부리러 끌려가는 여자, 끌고 가는 여자, 허무의 굴레를 자랑처럼 끌고 가는 여자, 끌려가는 여자,





고립, 혹은 덫



1.
그는 지하 생활자


지상의 이목은 종종 바람처럼 떠돌다 거품으로 주저앉았고
어느 누구도 그의 죽음을 눈치 채지 못했다


머리에서 발끝까지 절망으로 감싼 뒤에야
그는 비로소 지상으로 나올 수 있었다


그는 혼자 밥 먹고 홀로 잠들었으며
지상의 적막으로부터
고립되어 자유로웠으나


고독에 익숙해지진 못했으리



2.
어두컴컴한 마루 밑에서 썩는 냄새가 난다


손전등을 비춰보니
고양이 한 마리가 죽어 있다
이곳이 마지막 안식처라든 듯
잡동사니들 틈에 비스듬히 누워 있다


여름 한 철 대여섯 마리 새끼들을 거느리고 다니던
한쪽 얼굴만 하얗던 검은고양이


오페라의 유령처럼
그늘진 곳을 골라 밟으며 마을을 떠돌더니
홀로 쓸쓸히 죽었다
새끼들을 모두 떠나보내고
비쩍 마른 몸이 풀어 놓은 털실뭉치 같다


텅 빈 영혼의 껍질을 상자에 담으며
흡족하게 밥 한 번 준 적 없는 내가 무서워진다
가끔 던져 놓은 빵조각에는 눈길도 주지 않고
내가 따뜻하게 밥 먹는 동안
그는 고독을 밥 삼아
마루 밑에 고단한 몸뚱이를 뉘었으리


산기슭 물푸레나무 밑에 예견된 비애를 깊숙이 묻는다
조문이라도 하는 듯이
낙엽이 눈발처럼 날리는
가을날





*김종호 1982년 〈강원일보〉(시), 1992년 〈조선일보〉(동시), 2017년 〈부산일보〉(시조) 신춘문예 당선. 시집 『둥근 섬』, 『적빈의 방학』, 『한 뼘쯤 덮고 있었다』. 저서 『물 바람 빛의 시학』 외. 원주문학상, 강원문학상, 강원도문화상 등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3 21호/서평/정령/지나고 보면 찰나, 그 짧은 깨달음 부관리자 2019.07.09 13
742 21호/단편소설/채종인/아버지 부관리자 2019.07.09 15
741 21호/신작시/홍계숙/빛의 나이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3
740 21호/신작시/박영녀/홍천읍 가나요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4
739 21호/신작시/나루/어름사니*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5
738 21호/신작시/지연/사람이 구름 떼 같아 라고 당신이 말할 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4
737 21호/신작시/김밝은/감쪽같은, 어리연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3
736 21호/신작시/이상은/적당한 저녁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7
735 21호/신작시/천융희/구름의 페달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4
734 21호/신작시/이형심/바다에 쓴 상형문자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2
733 21호/신작시/도복희/화실의 주인은 돌아오지 않고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2
732 21호/신작시/임주희/고향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2
731 21호/신작시/김서은/사소하고 개인적인 목요일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1
730 21호/신작시/전다형/마늘밭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2
729 21호/신작시/유현숙/어떤 이유도 이유가 되지 않는다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3
728 21호/신작시/황상순/봄날의 가벼운 담소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1
727 21호/신작시/이병초/소금쟁이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3
726 21호/신작시/김참/마술사와 나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9
725 21호/신작시/소율/마른 꽃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3
» 21호/신작시/김종호/두 개의 서늘한 풍경 외 1편 부관리자 2019.07.09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