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길 시인(2011년 여름호 제42호)

by 백탄 posted Dec 19,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jg1.jpg

 

 김종길 시인

1926년 경북 안동에서 태어나 194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하였다. 1958년부터 1992년까지 고려대학교 영문과 교수 및 문과대학장을 역임하였고, 1988년에는 한국시인협회장을 지냈다. 현재 고려대학교 영문과 명예교수이자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이며, <목월문학상><인촌문학상><대한민국예술원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저서로는 시집 <성탄제> <하회에서>, <황사현상>, <달맞이꽃>, <해가 많이 짧아졌다>와 시론집 <시론>, <진실과 언어>, <시에 대하여>, <시와 시인들> 등이 있다. 이 외에도 역시집 <20세기영시선二十世紀英詩選>, 시선집 <천지현황天地玄黃>, 영역 한국 한시선 <Slow Chrysanthemums>, 영역 김춘수 시선 <The Snow Falling on Chagall’s Village>, 영시론집 <The Darling Buds of May>와 <현대의 영시>, 시론선집 <시를 어떻게 읽을 것인가>, 영역 한국 한시선(미국판) <Among the Flowering Reeds>, 독역 시선집 <Nachtkerze> 등이 있다. 

 

kjg2.jpg

 

대표시

그것들



친손남매와

외손남매가 다

미국과 캐나다와 영국에 가 있으니

그것들은 다

멀리 하늘가에

살고 있는 샘이다.

우리 두 늙은이는 아침저녁으로

먼 하늘가를 바라보며

그것들을 그리워한다.

또 한 해가 저물어가니

더욱 그것들이

그리워진다.






고고孤高



北漢山이

다시 그 높이를 회복하려면

다음 겨울까지는 기다려야만 한다.

밤 사이 눈이 내린,

그것은 白雲臺나 仁壽峰 같은

높은 봉우리만이 옅은 化粧을 하듯

가볍게 눈을 쓰고

왼 산은 차가운 水墨으로 젖어 있는,

어느 겨울날 이른 아침까지는 기다려야 한다.

新綠이나 丹楓,

골짜기를 피어오르는 안개로는,

눈이래도 왼 산을 뒤덮는 積雪로는 드러나지 않는,

심지어는 薔薇빛 햇살이 와 닿기만 해도 變質하는,

그 孤苦한 높이를 회복하려면

白雲臺와 仁壽峰만이 가볍게 눈을 쓰는

어느 겨울날 이른 아침까지는

기다려야만 한다.





완성, 꽃이다

오늘은 해가 참 짧다. 그와 마주앉아 있는 동안 구름바위 창문을 두드렸던가. 백세주가 한 병, 두 병, 세 병…, 한시를 줄줄 외는 그의 맞은편에서 나는 석양의 매 한 마리를 본다. 그의 눈은 매섭고 문자는 서릿발이다. 어려서 조부 밑에서 자란 그의 생은 고독했겠다. 학문이 높아서 마음은 더 쓸쓸했을까. 왜, 그런 생각들을 하면서 그의 아름다운 문장들을 입술로 따라간다. 술 못 먹는 내가 벌써 석 잔의 술을 받아 목을 축였다. 꽃이 피고 새가 우는 여기, 백년이 하루다. 날개 밑 팽팽한 공기를 품고 하늘 높은 곳까지 날았던 기억. 그러나 아침에 눈을 뜨자 간절해진 그것들, 외손과 친손은 너무 멀다. 그것들이 보고 싶어 그것들이라, 쓰는 시 한편. 이번 생의 완성, 꽃이다./촬영 글 손현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