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윤숙(2011년 겨울호 제44호)

by 백탄 posted Dec 19,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hys1.jpg
 
홍윤숙 시인
1925년 평북 정주 출생. 서울대 사범대 교육학과 재학중 한국전쟁을 겪고 학업을 중단. 1947년 문예신보에 시 가을, 1948년 신천지에 낙엽의 노래, 같은 해 예술평론에 까마귀를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 시집 장식론, 하지제, 사는 법 등 열다섯 권과 수필집 아홉 권이 있으며, 시극과 희곡, 장시를 묶은 홍윤숙 작품집이 있음.
 
hys2.jpg
 
대표시

쓸쓸함을 위하여

어떤 시인은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다 하고
어떤 화가는 평면을 보면 모두 일으켜 세워
그 속을 걸어다니고 싶다고 한다
나는 쓸데없이 널려 있는 낡은 널빤지를 보면
모두 일으켜 세워 이리저리 얽어서 집을 짓고 싶어진다
서까래를 얹고 지붕도 씌우고 문도 짜 달고
그렇게 집을 지어 무엇에 쓸 것인진 나도 모른다
다만 이 세상이 온통 비어서 너무 쓸쓸하여
어느 한구석에라도 집 한 채 지어놓고
외로운 사람들 마음 텅 빈 사람들
그 집에 와서 다리 펴고 쉬어가면 좋겠다
때문에 날마다
의미 없이 버려진 언어들을 주워 일으켜
이리저리 아귀를 맞추어 집 짓는 일에 골몰한다
나 같은 사람 마음 텅 비어 쓸쓸한 사람을 위하여
이 세상에 작은 집 한 채 지어놓고 가고 싶어




여기서부터는


여기서부터는 아무도 동행할 수 없다
보던 책 덮어놓고 안경도 전화도
신용카드도 종이 한 장 들고 갈 수 없는
수십 억 광년의 멀고먼 여정
무거운 몸으로는 갈 수 없어
마음 하나 가볍게 몸은 두고 떠나야 한다
천체의 별, 별 중의 가장 작은 별을 향해
나르며 돌아보며 아득히 두고 온
옛집의 감나무 가지 끝에
무시로 맴도는 바람이 되고
눈마다 움트는 이른 봄 새순이 되어
그리운 것들의 가슴 적시고
그 창에 비치는 별이 되기를 
 



눈빛으로 시가 온다

그날은 햇빛 서늘한 가을이었다. 그는 검은 망토에 비슷한 톤의 모자를 즐기는 듯 했다. 약속장소에 조금 늦었던가, 잔잔한 미소는 기다렸던 사람의 피로를 싹 가시게 하는 힘을 갖고 있었다. 따뜻한 국물이 드시고 싶다 했다. 함께 오찬을 나누는 내내 한 말씀도 없으셨다. 어디가 아프신 걸까, 안색을 살폈던 기억이 난다. 단단하고 꼿꼿한 자세가 그의 시를 닮았구나, 혼자 생각하기도 했다. 정말 오래전의 일이다. 그리고 그를 찾아 나선 적 한 번도 없다. 그러나 뭘까, 늘 궁금하고 또 궁금했던 그의 안부. 아니다. 나는 그가 궁금했던 것은 아니다. 그와 함께 살면서 그의 시가 되었던 그간의 생에 대해 귀 기울여 듣고 싶었던 것이리라. 감성도 질척임도 모두 빼버리고 다만 사물에 대해, 살아 견뎌야 했던 실존적인 근원에 대해, 자세히 묻고 또 듣고 싶었던 것이다. 여류가 난무 할 때도 오로지 작가로, 우뚝 벌판에 홀로 서서 단 한 순간도 흔들리지 않았던 눈빛!. 그가 아프다. 그러나 아픈 이 순간에도 그는 변함이 없으리라는 것을 나는 안다. 가을은 가고 또 가을이 왔다. 자작나무 우둠지는 하늘을 향해 날카롭고, 나는 웬일인지 무작정 그가 그립다./손현숙(시인, 촬영)- 2011. 1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