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보 시인(2016년 가을호 제63호)

by 백탄 posted Feb 1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임보0.jpg

*임보(林步)

*본명은 강홍기(姜洪基)

*1962년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졸업.

*1988년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한국현대시 운율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 받음.

*1962현대문학지를 통해 시단에 등단함.

*시집에 임보의 시들 <59-74>』『산방동동(山房動動)』『목마일기』『은수달 사냥』『황소의 뿔』『날아가는 은빛 연못』『겨울, 하늘소의 춤』『구름 위의 다락마을』『운주천불』『사슴의 머리에 뿔은 왜 달았는가』『자연학교』『장닭설법』『가시연꽃』『눈부신 귀향』『아내의 전성시대』『자운영꽃밭』『검은등뻐꾸기의 울음』『광화문 비각 앞에서 사람 기다리기등이 있음.

*시론집에한국현대시 운율 구조론』『엄살의 시학』『미지의 한 젊은 시인에게』『시와 시인을 위하여』『좋은 시 깊이 읽기등이 있음.

*수상에 <상화시인상><성균문학 대상><시와 시학 작품상><윤동주문학상><김현승문학상> 등을 수상함.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문과 교수 정년퇴임.

*현 월간 우리편집인.

 

 

  임보1.jpg

 

적요의 밤

 

 

적요의 밤

내 등이 가렵다

히말라야의 어느 설산에

눈사태가 나는가 보다

 

적요의 밤

귀가 가렵다

남태평양의 어느 무인도에

거센 파도가 이는가 보다

 

적요의 밤

잠이 오지 않는다

내 은하계의 어느 행성에

오색의 운석들이 떨어지고 있나 보다

 

적요의 밤

어디선가 밀려오는 향훈

내가 떠나왔던 아득한 전생의 종루에서

누군가 지금 종을 울리고 있나 보다

 

 

  임보2.jpg

 

 

울타리

 

 

울타리는

경계와 경계 사이에 설치된 장애물이다

 

초가집 울타리는 수수깡이 되기도 하고

과수원 울타리는 탱자나무인 수도 있다

 

돌이나 흙으로 쌓은 담도 있고

철사나 철망으로 막은 철조망도 있다

 

개나리, 쥐똥나무의 부드러운 나무울타리

불럭이나 시멘트로 높이 차단한 단단한 벽

 

울타리는 도둑이나 적들을 막는 방어진인데

섬을 가둔 바다를 물의 울타리라 부른 이도 있다

 

인간이 만든 가장 긴 울타리는 만리장성

그러나 신이 만든 보이지 않는 울타리도 있다

 

보라, 지상과 천국 사이에 설치된

저 완벽한 허공!

 

 

  임보3.jpg

 

임보, 시로 정신을 기록한다!

 

아마, 선생도 몰랐을 것이다. 이렇게 오랜 시간 에 헌신하게 될 줄이야. 나는 지금 오랜 시간이라고 말하면서 내심 깜짝 놀란다. 더듬어 셈하여 보니 선생의 시력은 이미 반백년을 훌쩍 넘기고 있다. 그렇게 선생은 오십년이 넘는 동안과 사이를 아무렇지도 않게 건너오면서 시를 쓰고, 앓고, 더러는 버리면서 시간을 통과했으리라. 가끔씩 선생을 뵐 때마다 떠오르는 단어는지극이다. 선생은 단 한 번도 시로 빛나려 애쓰지 않았고, 더욱 더 시로 자신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그냥 선비처럼 시에 묻혀서진광불휘眞光不煇할 뿐이다. 시간을 통과하는 신체가 봄을 맞으면 벗들과 어울려 매화를 잔에 띄우고, 가을에는 우이도원의 골짜기를소요유한다. 너무 멀어서 푸르른 하늘보다는 기꺼이 손잡아 만질 수 있는 온기에 몰입할 수 있기를 기도한다. 그리하여 그대, 지금 길을 잃고 길 위에서 서성이는가. 그렇다면 반백년을 오로지 시로 정신을 기록했던 임보의아득한 전생의 종루에서/ 누군가 종을 울리고 있는한 수를 따라저 완벽한 허공의 소리에 귀 기울이시길.

-2016. 8. 1. 손현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