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48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뿌리 끝이 아픈 느티나무/고창영시집(리토피아시인선54)

인쇄 2009. 4. 20 발행 2009. 4. 25
지은이 고창영 펴낸이 정기옥
펴낸곳 리토피아
ISBN-978-89-89530-94-7 03810

1.프로필
고창영 시인은 1969년 강원도 원주 치악산 기슭에서 태어났으며, 2001년 예술세계로 문단에 나왔다. 교사, 방송작가, 가정폭력상담소 소장, 여성부 성희롱 예방교육 강사, 자기개발 훈련프로그램 강사, 한국지역사회교육협의회 부모교육 강사 등 이력이 다양하다. 제11회 원주문학상을 수상했다. 현재 원주시 박경리문학공원에서

2.목차
제1부 안목바다
안목바다         15
흰머리         16
뿌리 끝이 아픈 느티나무         17
나무를 옮기다         18
할미꽃         19
연필을 깎으며         20
눈길 사랑         21
인연         22
첫눈         23
겨울, 눈         24
용정, 2006         25
미안         26

제2부 꽃을 보면
꽃을 보면         29
브래지어 끈을 풀면서         30
똥         31
소         32
수족관 속에서          34
밭 가는 소          35
딱지         36
잘 가라 삼십대         38
남자는         40
티눈         42
할머니의 방         44
내가 아는 선녀들           46
혼자도 괜찮다         48
달         50
장미         51
금         52
현수막이 바람에 펄럭입니다         53
52계단         54
달맞이꽃         56

제3부 오도마니
흑백텔레비전         59
말을 많이 하고 돌아온 날 저녁         60
벼락바위         61
가을 울림           62
콩 굽는 사람들         63
나이 들면서 눈물이 많아졌다         64
신발을 정리하면서         65
변기에 앉아서         66        
아들         68
때         70
시장 보고 오면서         71
노래하고 싶었다         72
단추         73        
이브의 선택         74
장롱         75
웬만한 남편보다 네비게이션이 낫다         76
新삼종지도         78
봄의 궁전          79
입춘         80
박경리문학공원 느티나무         81
가을 아침         82
부러움         83
제4부 대화
통영 달아공원에서―어린 소녀 박경리를 기억하며          87
대화―박경리 선생님과         88
노         90
손           91
가을 산행         92
인생         93
살면서 가끔은 울어야 한다         94
살         95
횡재         96
주름         98
그리운 보약         99
등을 밟으며        100
아버지의 국광        102
순이        104
귀신        106
누이의 치마폭        108
콩깍지        109
과실나무        110
살자살자        111
왜 울지 마라 하십니까?        112
그리운 반달        113
영화처럼        114

해설/백인덕
시간, 기억, 거리(距離)의 재발견, 혹은 넓어지는
‘마음’의 둘레        115

3.자서
나무 한 그루 목숨 값으로 시집을 묶습니다.
한 그루의 나무가 계절마다 주었던 위안을 생각하면
뚝배기 같은 시어들이 부끄러울 따름입니다.
시집 사이사이 어눌한 가지들 사이로 피어난 잎들이
이 시집을 여는 분들께 작은 위안이 될 수 있다면
나무에게 덜 미안하겠습니다.

이천구년 봄날 박경리문학공원에서
고창영

4.작품
안목바다


급속냉동으로 얼린 바다를
깨물어 먹었다

세상에서
가장 그리운 사람의 목소리가
오독오독 소리 내며
더운 심장에 녹아내렸다


5.작품해설
고창영 시인의 이번 시집은 일상의 작은 변화, 실금의 발견으로부터 출발한다. 이 대수롭지 않은 사건이 천정부터 바닥으로 표현된 존재의 근거 전체를 위협하고, 시적 화자는 자신의 전 존재가 굵은 균열로 갈라져 있을지 모른다는 두려움 앞에서 서둘러 시간과 기억, 생의 필연적 관계들과의 거리 등을 성찰하기 시작한다. 그러므로 이번 시집은 존재의 와해瓦解를 막아내려는 시인의 고심의 기록이라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필자는 이 과정을 시간, 기억, 거리라는 세 개의 고리를 이용해 엮어보고자 한다. 다만 섬세하지 못한 필자의 시 읽기가 다분히 걱정스러울 뿐이다/백인덕 시인


  1. CEO 조병오의 바쁜 세상 숨고르기

  2. 별의 몸은 부서지지 않고 반짝인다/심상시인회 사반세기 기념사화집 22(리토피아선집 10)

  3. 달콤한 칼/리토피아문학회 엔솔러지 제7집(리토피아시인선 57)

  4. 오늘만 아름다워라/허금주시집(리토피아포에지 08)

  5. 한국현대시인탐구2-김종삼 시 연구/허금주 지음(리토피아신서11)

  6. 한국현대시인탐구1-시적 체험과 그 형상/허금주 지음(리토피아신서10)

  7. 저 징헌 놈의 냄시/김영희 시집(리토피아포에지07)

  8. 임자도엔 꽃같은 사람만 가라/박섭례 시집(리토피아포에지 06)

  9. 하루종일 혀끝에/구회남 시집(리토피아포에지 05)

  10. 늑대별/김지연 시집(리토피아시인선 56)

  11. 안개소나타.한기옥시집(리토피아시인선 55)

  12. 뿌리 끝이 아픈 느티나무/고창영시집(리토피아시인선54)

  13. 내 슬픈 전설의 그 뱀/남태식시집(리토피아포에지04)

  14. 꽃무늬파자마가 있는 환승역/허청미 시집(리토피아포에지 03)

  15. 가방을 찾습니다/서동인 시집(리토피아포에지 02)

  16. 한국영화, 중독과 해독/강성률 영화평론집(리토피아신서 09)

  17. 불온한 시대와 공존하기/강경희 평론집(리토피아신서 08)

  18. 살아있는 말들의 대화/강경희평론집(리토피아신서 07)

  19. 내 마음의 금광 캐기/시향문학회 사화집(리토피아시인선 53)

  20. 왕버들나무, 그 여자/장재원 시집(리토피아시인선 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