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1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11.jpg





여자 3호

newsdaybox_top.gif 2016년 04월 28일 (목) 18:22:36 장종권 btn_sendmail.gifmyhanbando@hanmail.net newsdaybox_dn.gif

       여자 3호

   
 

 그녀는 탐색 중이다.

누군가 변덕을 부리거나 그녀를 믿지 못할 때면

주저 없이 재탐색을 시도한다.

창에 불이 켜진 동안은 쉬지 않는다

그녀의 혀는 구강기 아이처럼 말랑할 것이다

그녀는 좌우로 굽은 도로를 기억한다.

들판과 강물을 기억한다.

들판과 강물 사이 절집과 밥집의 내력을 알려준다

그녀가 사라졌다.

정지된 화면은 막 지나온 해변을 꽉 물고 있다

탐색에 몰두하던 그녀가 아무것도 찾지 않는다

어떤 견딜 수 없는 혼란의 순간이

그녀에게 찾아온 것일까

그녀가 사라진 이유를 더듬어 본다

서둘러 봄을 맞으려고 먼 바다에 온 때문인가

바닷물이 노을에 물든 때문인가

노을에 취한 우리가 서로를 더듬거린 때문인가

억새가 물결치는 밤이다

무심한 듯 고갯길을 내려오는데

그녀의 음성이 귓가에 맴돈다.

-잠시 후 좌회전입니다

-좌회전 후 직진입니다 

   -2016 아라문학 봄호 권순 <근작 조명>에서

 

 

알파고와 이세돌의 세기의 바둑대결을 기억할 것이다. 우리는 어느 순간부터 컴퓨터의 인공지능에 점령당해 그들의 명령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 우리가 명령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그들의 손아귀를 벗어나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예전에는 최소한 수십 개씩 외우던 전화번호도 이제는 하나도 제대로 못 외우고 휴대폰에게 물어본다. 자동차로 시골이나 여름휴가를 가려고 계획하면 보험회사에서 준 휴가철 지도를 찾아보면서 미리 낮선 길을 찾아서 머릿속에 입력하곤 하였다. 이제는 예쁜 목소리의 ‘내비 양’ ‘미스 김’ ‘여자 3호’가 비서처럼 친절하게 안내한다. 가끔, 그녀들에게 견딜 수 없는 혼란이 오거나, 괜히 심통을 부릴 때, 길 한복판에 서서 머리가 하얗게 된다. 얼른 그녀들이 화를 풀고 좌회전, 우회전, 직진의 아름다운 목소리를 들려주길 학수고대한다. 디지털 기기는 매일 LTE급 “빠름빠름”으로 진화한다. 어느날, 명령에 불복종하고 그들이 컴퓨터 속에서 사라진다면 우리는, 이 세상은, 과연 어떻게 될까? 아득하다. /이외현(시인, 아라문학 편집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2 상주文協 김다솜 시인, 문예지 '리토피아 신인상' 수상...아시아뉴스통신 2016.12.07 모나리자 2017.01.09 1022
231 오로지 한 서정의 세계 퍼올리는 박일 시인 ....인천뉴스 2017.1.5 모나리자 2017.01.09 835
230 계간 리토피아 창간 15주년 기념식 및 송년회 성료 ....인천뉴스 2016.11.30 모나리자 2017.01.09 964
229 김동현 박사 '리토피아 가을호' 신인상 수상평론 [불가능성의 가능성과 공감의 서사]......제주투데이 2016.09.13 모나리자 2017.01.09 977
228 제주작가회의 김영미, 두번째 시집<물들다> - 제주의 소리 2016.10.26 정치산 2016.10.31 1449
227 정남석 시인 두번째 시집;보들레르 알레르기 출간 - 인천뉴스 2016.10.6 정치산 2016.10.24 1132
226 사랑할 대상이 없다는 건 나의 죄 김영미의 '물들다' - 한라일보 2016.10.21 정치산 2016.10.24 1111
225 인천문화재단 지원사업 심의위원 선정 시스템 보완해야 - 인천뉴스 2016.10.09 정치산 2016.10.18 964
224 정남석시집/ 보들레르 알레르기 - 기호일보 2016.10.13 정치산 2016.10.13 1081
223 강원문학작가상에 정치산 시인 - 원주투데이 2016.10.10 정치산 2016.10.13 1188
222 개나리꽃이 피었습니다/장종권 - 경기신문 2016.10.11 정치산 2016.10.13 1451
221 심의위원 추첨 등 시민 참여로 투명성 확보 - 기호일보 2016.10.11 정치산 2016.10.13 867
220 [눈길끄는 책]'늦깎이' 허문태 시인의 첫 시집 - 경인일보 2016.10.07 정치산 2016.10.07 1245
219 강원작가상에 정치산 부회장 선정 - 강원도민일보 2016.10.04 정치산 2016.10.04 1072
218 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 김동현, 문학평론 등단 - 제주의 소리 2016.09.30 정치산 2016.10.04 1167
217 능수벚꽃 아래서 /김용균 - 기호일보 2016.09.29 정치산 2016.10.04 1139
216 명자, 명자꽃/이외현 - 중앙일보 2016.09.04 정치산 2016.10.04 1025
215 엿치기/이외현 - 서울경제 2016.08.30 정치산 2016.10.04 1124
214 달을 끌고 가는 사내/ 허문태 - 기호일보 2016.09.22 정치산 2016.09.26 1044
213 [아침시산책]울음이 길고 붉다/김유석 - 경기신문 2016.09.21 정치산 2016.09.26 159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