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운문부 차하
최윤서(가좌고)

목련


뱉어낼수록 흐려지는 문장들이 있다
그 옆에서 백열등 새하얀 빛
힘을 잃어가고 있다

불빛처럼 번뜩이던 시간의 단위들
일렁이듯 되살아나는 어두운 날의 초상들

다시 돌아온 시간 앞에서
왜소한 우주 하나가
처음 팽창이라도 하려는 듯
터뜨리는 봉오리
터져나오는 봉오리

이미 져버린 꽃잎도
이제 피어나는 꽃잎도
지나간 흔적의 상처를 고스란히 간직한다

이토록 지독한 향기 꽃잎 깊숙이 숨겨두고
아주 헤어나지도 못하도록
날선 바람의 품속에서 계절을 견디었다

그을린 입술에 진득하게 맺힌 점액들과
굵은 촛대가 녹아내리듯 닳아버린 뼈마디

언젠가 주름지고 지쳐간 살들에
눈물 흘리는 날이 있을 것

다시 돌아오는 계절 앞에서
시간을 뒤쫓는 벌들의 수런거림에도
마음속 잔잔한 바다는 마지막처럼 흐른다




운문부 차하
곽남경/선영여고

혼잣말의 진화


창문 너머로 보이는 다른 창문
겹겹이 붙어 앉은 집들은
밤이 깊어도 불빛으로 서로에게
주파를 보내고 있다.

밤하늘의 별들이
내게 눈빛을 던진다.
밤이면 밤마다
떠오르는 얼굴이다.

나는 네가 누군지 모른다.
먹꾼이 되어 이야기꾼의 흔한 넋두리를
그저 들어줄 뿐이다.

서로의 이름은 몰라도
우리는 안다.

밤의 터널을 지나
새벽의 종착역을 빠져나가면
수많은 목소리들 속에
계속 혼자여야 함을

하늘, 저 끄트머리에서부터
시작된 빛이 계속 밀려들어온다.

나를 지우고 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
그들 사이에 존재하는
어둠이 잠시 자리를 비운다.


  1. 이 내용물의 저작권은 리토피아와 필자들에게 있습니다

  2. 56호/특집2/제 5회 리토피아청소년온라인백일장/장원 입상소감/차상 입상소감/운문 심사평/산문 심사평

  3. 56호/특집2/제 5회 리토피아청소년온라인백일장/차하(산문부)/김명미 '기계인간'/배송문 '고민카페'

  4. 56호/특집2/제 5회 리토피아청소년온라인백일장/차상(산문부)/권복현/꽃이 핀다는 것은

  5. 56호/특집2/제 5회 리토피아청소년온라인백일장/차하(운문부)/최윤서 '목련' /곽남경 '혼잣말의 진화'

  6. 56호/특집2/제 5회 리토피아청소년온라인백일장/차상(운문부) 나은비/창조하라

  7. 56호/특집2/제 5회 리토피아청소년온라인백일장/장원 김다영/얼음

  8. 56호/한시산책/서경희/가을을 지나 겨울의 문턱에 서서 - 유우석

  9. 56호/연재산문/이경림/50일 2

  10. 56호/미니서사/김혜정/철저한 사람

  11. 56호/책 크리틱/김영덕/어느 젊은 구도자의 연서

  12. 56호/책 크리틱/한명섭/여기는 모래구덩이 속인가 혹은 개미집인가

  13. 56호/책 크리틱/최서진/'리듬'과 '불꽃' 사이를 바라 본 한 가지 시선

  14. 56호/고창수의 영역시단/신중신 '菊花'/소율 '달빛 걷기'/이외현 '북한산 낚시꾼'

  15. 56호/신작시/최경영/어금니 외 1편

  16. 56호/신작시/김호준/사막의 피수 외 1편

  17. 56호/신작시/김설희/밤낚시 외 1편

  18. 56호/신작시/최서연/울고 싶은 참에 외 1편

  19. 56호/신작시/권순/코드아담 외 1편

  20. 56호/신작시/김태일/하루 외 1편

  21. 56호/신작시/이현/어떤 주검 앞에서∙1 외 1편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