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권(65호-68호)

68호/고창수의 영역시/박정규/아내의 외출

by 백탄 posted Feb 18, 2019 Views 39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8호/고창수의 영역시/박정규/아내의 외출



어둠으로 허기를 때우는 시간
곤한 하품에 눈물 찔끔 훔치는
무말랭이 같은 눈물샘을 가진 여자
기념일은 살림에 꾹꾹 쑤셔두고
수년을 농기구로 삭은
가슴에 별이 박힌 장수풍뎅이 닮은 여자
안전화가 헐어 안전하지 않다고
생명보험계약을 거절당하고
한숨이 밭이랑에 고추비닐 씌우듯
스르르 풀어지다가도
장대비 쏟아지면
논고랑에 온몸을 던져 물막이가 되는
신혼여행조차 없었던 여자
두 아들 군대 보내며 갔던 논산과 춘천이
산골 논배미, 갯벌바다가 외출 전부인 여자
큰 아들 생일이라며 1박2일 외출에
텅 빈집.
식탁에는 헛젓가락질만
덩그러니 홀로 밤을 붉힌다.
―《리토피아》 가을호





Wife’s Outing



The time when the titmouse allays its hunger with darkness
Putting an end to the withered day--
The woman who has lachrymal glands resembling dried radish
Yawns wearily and wipes away tears--
The woman who looks like a beetle with stars stuck in its breast
Tucks anniversaries in her livelihood
Growing old as farming implements for several years
The woman who, having been refused the life insurance contract
Because safety precautions were not safe,
Who, while loosening herself as sighs cover the furrows in vinyl,
Throws herself over rice-field furrows to fend off invading water
When the rain pelts.
The woman who never had a honeymoon trip;
Nonsan and Chuncheon, where she went
To see off her two sons to military service, and
The rice paddies deep in the hills and
The sea beach had been her only outings.


Articles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