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권(65호-68호)

68호/고창수의 영역시/김영진/포장마차

by 백탄 posted Feb 18, 2019 Views 28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8호/고창수의 영역시/김영진/포장마차



포장마차가 술을 따른다. 닭똥집과 소주의 그림자가 탁자에 가득하다. 배씨, 고만 마셔. 여편네가 기다린당께. 고개 돌리더니 한마디 더 붙인다. 저놈의 배씨는 또 외상질이랑께. 때국물 쩐 치부책에다 연필 침 발라 갈매기 그린다. 외상값 다 받으면, 청와대도 살 수 있겄제. 넉살이 백열전등 그네를 탄다. 맴은 부자지라, 넥타이 맨 것들이 불상치. 계란말이, 빨간딱지 하나요. 나사 풀린 여자들이 힐끔힐끔 쳐다본다.
―《리토피아》 가을호





The cart bar pours the drink. Shadows of chicken intestines and soju pile on the table. Mr Bae, that’s enough drink for the day. Your wife is expecting you. Turning her head, she adds: that Bae guy is on credit again. He spits on the pen and draws a seagull on the account book smeared with grime. When I collect all the bills, I may even buy the blue-tiled house. Her audacity swings the incandescent lamp. Madam is rich. Only those with neckties are miserable. Egg rolls. One red tag. Women with loose screws throw curious glances.


Articles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