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제18권(69호-72호)
2019.06.26 10:27

71호/신작시/김태일/누이의 살 외1편

조회 수 3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1호/신작시/김태일/누이의 살 외1편


누이의 살 외1편


김태일



누이는 삶을 팔아 부모 빚을 갚았다.
누이는 살을 팔아 쌀을 팔았고
가방을 사고 동생 운동화를 샀다.


팔고 팔아도 풍성해지던 누이의 살
스물로 넘어가는 누이는 배꽃처럼 활짝 피었다.
삼시세끼 챙겨 먹는 고향은 말이 없었다.


서른을 넘기며 누이는 병이 들었고
만개했던 꽃잎은 한 잎 두 잎 떨어졌다.
하지만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다.


마흔을 넘어서자 누이는
뒷골목을 벗어나 섬으로 갔다.
주안상을 마주한 짙은 눈엔 밤바다가 출렁이고 있었다.


어느 따뜻한 봄날 누이는
낡은 가방에 바다만 가득 챙겨 섬을 떠났다.
따라온 별들이 무덤 위에 반짝이고 있었다. 





개구리



옛날 어느 마을 숲속에 방榜이 하나 걸렸다.
모월 모일 모시에 숲속 명창 선발대회가 있노라고
소리 께나 한다는 온갖 새들이 참가신청을 했다.
목청들을 가다듬느라 숲이 떠나갈 듯했다.
하지만 까마귀는 홀로 웅덩이에 나가 개구리를 잡았다.


소리를 대충 들은 두루미 심사위원장이 심사결과를 발표했다.
숲속 명창에 까마귀~ 심사평은 이러하다.
목소리만 예뻐서는 진정한 소리꾼이 되지 못한다.
까마귀의 허스키 보이스야말로 새로운 소리의 발견이라고
만장한 새들은 갸우뚱, 긴가민가, 그러려니 했다.


피부가 탱글탱글한 개구리를 주야장천 드신 두루미 위원장은
범접할 수 없는 흑백 두루마기의 위엄을 드러내고 있었다.
길고 뾰족한 부리의 권위 앞에 새들은 숨을 죽였다.
참다못한 개구리 한 마리가 개굴개굴 울기 시작했다.
여기저기서 개굴, 개굴, 개굴개굴, 숲이 둥둥 떠다녔다.


백발을 휘날리며 숲속 회견장에 불려 나온 두루미 위원장은
온갖 측은한 표정을 연기하면서 반성문을 읽어나갔다.
예로부터 내려온 관행이었으며 모든 벼슬에서 물러나겠노라고
숲속 방청석 새들은 죽일 놈, 살릴 놈, 난리도 아니었다.
하지만 덩치 큰 새들은 침묵하고 있었다.





*김태일 2013년 《리토피아》로 등단. 편지문집 『신라엽신』.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이 내용물의 저작권은 리토피아와 필자들에게 있습니다 백탄 2004.04.05 75419
3559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차성환/빅 브레드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8 116
3558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최진/덜 싼 똥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20
3557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전욱진/피라미드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16
3556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권이화/사과를 깎는 습관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216
3555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최지인/기다리는 사람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26
3554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이기영/맹독에 물린 사람들은 심장을 도려내곤 하지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93
3553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최라라/어쩌다가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03
3552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윤인자/천수답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94
3551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안민/운동장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04
3550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한보경/개와 하모니카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72
3549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김지희/이, 별이 큰 짐승인 체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26
3548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정연홍/해녀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00
3547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정다운/솜을 물고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96
3546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고찬규/달려라 얼룩말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96
3545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박해림/마네킹, 마네킹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04
3544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유승도/어둠이 내리는 길 위에서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08
3543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전윤호/바위구절초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96
3542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백인덕/경험의 반란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86
3541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조성국/무 넣고 고등어찌개를 맛있게 끓이는 방법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106
3540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허형만/은총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84 Next
/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