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제18권(69호-72호)
2019.06.26 10:31

71호/신작시/김효숙/흙밥 외1편

조회 수 1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1호/신작시/김효숙/흙밥 외1편


흙밥 외1편


김효숙



보여주는 걸 업으로 삼는 테레비가
세렝게티 초원을 차려내고 있다
풀이란 풀은 다 뜯어먹어야 배가 차는 덩치 큰 짐승부터
피가 벌건 입으로 남의 살을 뜯는 사자무리까지
먹는 밥과 먹히는 밥이 널려 있다
잘 차려진 푸짐한 밥상에다
숟가락을 놓고 싶다
산 채 뜯어먹으나 구워먹으나
칼질로 우아하게 스테이크를 썰거나 그게 그거
풀보다 고기가 맛있는 건 사람도 마찬가지다
가젤이나 영양은 밥이 안 되려고 늘 놀란 눈으로 서 있지만
약육강식을 인정하고 먹혀준다
사람은 다르다
남의 밥이 되긴 싫은 게 사람이다
남에게 먹힐까봐 죽기 살기로 뛰어다닌다
차려놓으니 모든 것이 참 좋았다* 말씀대로
지구는 거대한 밥상 같을 거다
그 밥상 위에서 사람도 먹히는 날이 온다
오늘도 파리 밥이 되는 사람이 있다
흙밥이 되어 떠나는 사람이 있다

 

  *창세기.





새의 죽음



꽃밭에서 꿀이나 딸 시간에
닫힌 아파트 복도에 왜 숨어들었는지 모를 일이다
나가라고 창문을 열었으나
그 뜻을 모르는 새는
유리와 허공조차 구분 못하고 머리를 창에 들이받았다
부리를 달싹이더니
파르르 알지 못할 유언을 남겼다
움켜쥐려 애쓰던 빈 발 보란 듯이 위를 향해 뻗고
눈 몇 번 떴다 감더니 숨을 거두었다
길을 잘못 든 건 새였지만 내
잘못인 것 같아 가슴이 떨렸다
삶과 죽음은 늘 이웃하고 살지만 찰나에 선을 긋는다
경계를 넘는 삶은 위험하다
잠긴 문을 열고 나간 동네 치매노인이 그랬다
길 잃고 헤매다가 마주 오던 차에 부딪쳤다
노인은 유언도 남기지 못했다
새야 미안하다, 회녹색 부드러운 등을 쓰다듬어 주고
동백나무 뿌리 곁에 묻어주었다
 
병들지 않고 죽어 다행이다
동박새여!





*김효숙 2014년 《시와사람》으로 등단. 시집 『나무는 지금』.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이 내용물의 저작권은 리토피아와 필자들에게 있습니다 백탄 2004.04.05 72638
3410 제18권(69호-72호) 71호/기획3행시/박하리/노동의 하루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73
3409 제18권(69호-72호) 71호/기획3행시/허림/황태국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65
3408 제18권(69호-72호) 71호/신인상/이성필/화석 외4편 부관리자 2019.06.26 186
3407 제18권(69호-72호) 71호/고창수의 영역시/윤은한/경매시장 부관리자 2019.06.26 159
3406 제18권(69호-72호) 71호/고창수의 영역시/김용균/동백마을 할머니 부관리자 2019.06.26 166
3405 제18권(69호-72호) 71호/고창수의 영역시/김상미/제비꽃이 피었다 부관리자 2019.06.26 158
3404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이연희/골목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72
3403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윤여진/탈피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73
3402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박재숙/괴물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57
3401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김효정/공중식물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65
3400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김기준/채플린의 편지를 기다리는 아버지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65
3399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글의 가을이 진다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63
3398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조성례/강원도의 봄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68
3397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조미희/철심의 유효기간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72
3396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이소연/고척스카이돔과 낙관주의자 엄마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61
»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김효숙/흙밥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50
3394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구현우/우리의 서른은 후쿠오카의 여름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63
3393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김태일/누이의 살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63
3392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류성훈/어른 어른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61
3391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박송이/회전목마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77 Next
/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