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제18권(69호-72호)
2019.06.26 10:04

71호/신작시/이동욱/간단한 일 외1편

조회 수 5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1호/신작시/이동욱/간단한 일 외1편


간단한 일 외1편


이동욱



늦은 밤, 스승의 문상을 갔던 늙은 시인이 돌아왔다
술자리를 가지던 우리는 놀랍고 반가웠다
백발의 시인은 돌아오는 길에 샀다며
검정 비닐봉투에서 소주 한 병과 오징어 다리를 꺼냈다


밤비가
낮 동안 쌓인 눈을 달래고 있었다


나는 시인을 잘 모르고, 그의 스승을 알지 못한다
시인은 모르는 동네를 지나다 차를 세우고
혼자 삐걱대는 가게 문을 열고 들어가
차가운 소주 한 병을 꺼냈다 누군가
벽에 걸린 시곗바늘이 잘못되었다고 했다
그것은 간단한 일이었다


놀랍고 반가운 마음에 우리는 늦도록 술자리를 이어갔다
비가 그치자 몸에서 물 냄새가 났다


나는 내가 모르는 가게 냉장고에서
소주 한 병이 사라진 자리를 떠올리며
시인이 따라준 소주를 마시고
빈 잔의 바닥을 내려다봤다





은박지



눈雪으로 조립된 물결


단체손님이 빠져나간 식당 밥상과 수저에 붙은 밥풀
물컵 위에 고여 있는 햇빛에 대하여


소문처럼 자주 바뀌는 표정을
표정으로 신뢰하며
위악을 위선으로 인정하며


아이스크림을 핥아먹는 개의 혓바닥
(나뭇가지에 묶여 나부끼는 하얀 비닐봉지처럼)
저만치서 울고 있는 아이와
개의 눈에서 반짝이는 허기


헤어진 애인은 곤충의 날개처럼 울었다
지금 내 앞에 여자는 큰 웃음을 지은 뒤 그것을 구겨 작은 눈물로 만들었다
은박지처럼,
모두 놀라운 일이다





*이동욱 200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 200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77호부터는 전자책으로 만들어 올립니다. 백탄 2004.04.05 78494
3541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조성국/무 넣고 고등어찌개를 맛있게 끓이는 방법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236
3540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허형만/은총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209
3539 제19권(73호-76호) 74호/소시집/박태건/물어봐줘서 외 4편 부관리자 2020.01.06 227
3538 제19권(73호-76호) 74호/소시집/강우식/야간비행·3 외 4편 부관리자 2020.01.06 226
3537 제19권(73호-76호) 74호/집중조명/최은묵/작품론/불안한 떨림을 넘어 새로운 발아까지─박현주의 시세계 부관리자 2020.01.06 244
3536 제19권(73호-76호) 74호/집중조명/박현주/신작시/우리라고 말해서 외 4편 부관리자 2020.01.06 262
3535 제19권(73호-76호) 74호/집중조명/설하한/작품론/죽음으로 생명을―『아흔아홉 개의 빛을 가진』을 중심으로 부관리자 2020.01.06 254
3534 제19권(73호-76호) 74호/집중조명/이병일/신작시/홍어의 시 외 4편 부관리자 2020.01.06 264
3533 제19권(73호-76호) 74호/특집/인천과 근대문학 100년/류수연/소설, 그리고 인천의 얼굴 부관리자 2020.01.06 228
3532 제19권(73호-76호) 74호/특집/인천과 근대문학 100년/신연수/인천 근대문학 100년─시詩 부관리자 2020.01.06 327
3531 제19권(73호-76호) 74호/권두칼럼/장종권/시대의 아픔을 생명의 노래로 부관리자 2020.01.05 212
3530 제19권(73호-76호) 73호/고전읽기/권순긍/“한 푼어치도 안 되는, 이 한심한 양반들아!”, 『양반전』 부관리자 2019.07.14 1261
3529 제19권(73호-76호) 73호/책·크리틱/안성덕/이야기의 힘 부관리자 2019.07.14 1060
3528 제19권(73호-76호) 73호/책·크리틱/김유석/안과 밖의 경계, 사립문을 나서는 시인에게 부침 부관리자 2019.07.14 1397
3527 제19권(73호-76호) 73호/책·크리틱/송민우/열심히는 살고 싶었어요 부관리자 2019.07.14 1281
3526 제19권(73호-76호) 73호/책·크리틱/백인덕/위엄과 잔인 사이, 시의 전율 부관리자 2019.07.14 718
3525 제19권(73호-76호) 73호/신작단편/엄광용/나무와 결혼한 남자 부관리자 2019.07.14 725
3524 제19권(73호-76호) 73호/장편연재5/김현숙/흐린 강 저편5/지평선 부관리자 2019.07.14 915
3523 제19권(73호-76호) 73호/미니서사/김혜정/녹나무 부관리자 2019.07.02 764
3522 제19권(73호-76호) 73호/미니서사/박금산/매일 매일 '퍽 큐!' 하기 부관리자 2019.07.02 95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85 Next
/ 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