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제18권(69호-72호)
2019.06.26 10:12

71호/신작시/하기정/윤문 외1편

조회 수 1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1호/신작시/하기정/윤문 외1편


윤문 외1편


하기정



세 개의 계절이 지나는 동안 나는
앞서 간 사람의 발자국을 닦고 있었다.
그가 거쳐 간 울퉁불퉁한 길의 신발을 신겨주면서
달의 둥근 문을 생각하면서
팔 초 동안 반짝였던 여름의 강물
빛나는 순간을 지속 가능한 형광등처럼 깜빡였던 것


말하지 않기 위해 얼마나 많은 침묵이 소비되어 왔는지
조개처럼 꽉 다문 이빨에 진주라도 끼워 주고 싶었다
어느 날 공중화장실을 나오며 아직 나오지 않은 것들이
문 앞에 줄줄이 서 있을 때
실패한 손들이 손잡이를 잡아당길 때
시처럼 와서 시시하게 사라지는 걸 지켜보았다


납득하기 어려운 문장의 호응관계를 생각하면서
헤어진 연인들처럼 앞뒤 문맥은 늘 다르다는 것
왼발 다음에는 오른쪽 뺨
여기저기 흩어진 발자국을 배치했던 것


미끌미끌한 꼬리가 물크덩한 검은 달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밤 
당신의 손등을 덮고 있는 한 손 등을 읽고 있었다.
삶은 쥐는 대로 손금이 그어진다는데
당신이 산도를 빠져나오기 전 쥐고 있었던
투명한 강물을 나는 베끼고 있었다





데칼코마니
-의역



추락금지, 이곳에서 떨어지는 한 실패를 모릅니다


수심 깊음, 수심이 깊어서 주름을 새기는 깜깜한 사람은 수심을 재보기 바람  (단, 헤엄치기 없기)


개조심, 개를 알려면 일단 물려 보기


역설법, 양푼에 밥을 비벼 한 숟가락 욱여넣을 때, 눈물이 왈칵 쏟아지는 것


자살, 자, 살아보자고 엉겁결에 나왔다가 내리는 우박을 피해 급히 돗자리를 걷는 일


실패, 잃어버린 패를 상대가 쥐고 있다는 것


소망, 모든 불안의 집합체


접근금지, 거봐! 가장 참기 힘든 유혹이 될 테니까. 너는 결국 전기스위치를 켤 테고


직역, 단 하나의 충실한 것들은 없어. 이 모두가 유사한 종족들





*하기정 2010년 <영남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밤의 귀 낮의 입술』.  5.18문학상 수상.  작가의 눈 작품상 수상. 불꽃문학상 수상.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이 내용물의 저작권은 리토피아와 필자들에게 있습니다 백탄 2004.04.05 71181
3390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도복희/나와 상관없이 바람이 불었다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25
3389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김종연/영향력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17
3388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김보숙/발을 묶다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15
3387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강현주/1991년 4월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26
3386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강문출/지는 꽃에 등을 기대다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19
»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하기정/윤문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35
3384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박신규/열대야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23
3383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안성덕/조화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40
3382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김유자/밤의 육체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39
3381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이동욱/간단한 일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49
3380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차현각/그들이 사는 곳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34
3379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전주호/포클레인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35
3378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이병초/적벽강 가는 길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23
3377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이덕규/말 못하는 짐승은 때리는 게 아니라고 어머니께서 말씀하셨다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34
3376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김경후/원룸전사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46
3375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강순/달팽이가 간다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52
3374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박종국/겨울 강은,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82
3373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강미정/유월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55
3372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신현림/데이트 폭력의 골짜기를 따라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21
3371 제18권(69호-72호) 71호/신작시/홍해리/수유역 8번 출구 외1편 부관리자 2019.06.26 129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77 Next
/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