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제18권(69호-72호)
2019.06.26 10:12

71호/신작시/하기정/윤문 외1편

조회 수 5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1호/신작시/하기정/윤문 외1편


윤문 외1편


하기정



세 개의 계절이 지나는 동안 나는
앞서 간 사람의 발자국을 닦고 있었다.
그가 거쳐 간 울퉁불퉁한 길의 신발을 신겨주면서
달의 둥근 문을 생각하면서
팔 초 동안 반짝였던 여름의 강물
빛나는 순간을 지속 가능한 형광등처럼 깜빡였던 것


말하지 않기 위해 얼마나 많은 침묵이 소비되어 왔는지
조개처럼 꽉 다문 이빨에 진주라도 끼워 주고 싶었다
어느 날 공중화장실을 나오며 아직 나오지 않은 것들이
문 앞에 줄줄이 서 있을 때
실패한 손들이 손잡이를 잡아당길 때
시처럼 와서 시시하게 사라지는 걸 지켜보았다


납득하기 어려운 문장의 호응관계를 생각하면서
헤어진 연인들처럼 앞뒤 문맥은 늘 다르다는 것
왼발 다음에는 오른쪽 뺨
여기저기 흩어진 발자국을 배치했던 것


미끌미끌한 꼬리가 물크덩한 검은 달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밤 
당신의 손등을 덮고 있는 한 손 등을 읽고 있었다.
삶은 쥐는 대로 손금이 그어진다는데
당신이 산도를 빠져나오기 전 쥐고 있었던
투명한 강물을 나는 베끼고 있었다





데칼코마니
-의역



추락금지, 이곳에서 떨어지는 한 실패를 모릅니다


수심 깊음, 수심이 깊어서 주름을 새기는 깜깜한 사람은 수심을 재보기 바람  (단, 헤엄치기 없기)


개조심, 개를 알려면 일단 물려 보기


역설법, 양푼에 밥을 비벼 한 숟가락 욱여넣을 때, 눈물이 왈칵 쏟아지는 것


자살, 자, 살아보자고 엉겁결에 나왔다가 내리는 우박을 피해 급히 돗자리를 걷는 일


실패, 잃어버린 패를 상대가 쥐고 있다는 것


소망, 모든 불안의 집합체


접근금지, 거봐! 가장 참기 힘든 유혹이 될 테니까. 너는 결국 전기스위치를 켤 테고


직역, 단 하나의 충실한 것들은 없어. 이 모두가 유사한 종족들





*하기정 2010년 <영남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밤의 귀 낮의 입술』.  5.18문학상 수상.  작가의 눈 작품상 수상. 불꽃문학상 수상.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77호부터는 전자책으로 만들어 올립니다. 백탄 2004.04.05 78494
3541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조성국/무 넣고 고등어찌개를 맛있게 끓이는 방법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236
3540 제19권(73호-76호) 74호/신작시/허형만/은총 외 1편 부관리자 2020.01.06 209
3539 제19권(73호-76호) 74호/소시집/박태건/물어봐줘서 외 4편 부관리자 2020.01.06 227
3538 제19권(73호-76호) 74호/소시집/강우식/야간비행·3 외 4편 부관리자 2020.01.06 226
3537 제19권(73호-76호) 74호/집중조명/최은묵/작품론/불안한 떨림을 넘어 새로운 발아까지─박현주의 시세계 부관리자 2020.01.06 244
3536 제19권(73호-76호) 74호/집중조명/박현주/신작시/우리라고 말해서 외 4편 부관리자 2020.01.06 262
3535 제19권(73호-76호) 74호/집중조명/설하한/작품론/죽음으로 생명을―『아흔아홉 개의 빛을 가진』을 중심으로 부관리자 2020.01.06 254
3534 제19권(73호-76호) 74호/집중조명/이병일/신작시/홍어의 시 외 4편 부관리자 2020.01.06 264
3533 제19권(73호-76호) 74호/특집/인천과 근대문학 100년/류수연/소설, 그리고 인천의 얼굴 부관리자 2020.01.06 228
3532 제19권(73호-76호) 74호/특집/인천과 근대문학 100년/신연수/인천 근대문학 100년─시詩 부관리자 2020.01.06 327
3531 제19권(73호-76호) 74호/권두칼럼/장종권/시대의 아픔을 생명의 노래로 부관리자 2020.01.05 212
3530 제19권(73호-76호) 73호/고전읽기/권순긍/“한 푼어치도 안 되는, 이 한심한 양반들아!”, 『양반전』 부관리자 2019.07.14 1261
3529 제19권(73호-76호) 73호/책·크리틱/안성덕/이야기의 힘 부관리자 2019.07.14 1060
3528 제19권(73호-76호) 73호/책·크리틱/김유석/안과 밖의 경계, 사립문을 나서는 시인에게 부침 부관리자 2019.07.14 1397
3527 제19권(73호-76호) 73호/책·크리틱/송민우/열심히는 살고 싶었어요 부관리자 2019.07.14 1281
3526 제19권(73호-76호) 73호/책·크리틱/백인덕/위엄과 잔인 사이, 시의 전율 부관리자 2019.07.14 718
3525 제19권(73호-76호) 73호/신작단편/엄광용/나무와 결혼한 남자 부관리자 2019.07.14 725
3524 제19권(73호-76호) 73호/장편연재5/김현숙/흐린 강 저편5/지평선 부관리자 2019.07.14 915
3523 제19권(73호-76호) 73호/미니서사/김혜정/녹나무 부관리자 2019.07.02 764
3522 제19권(73호-76호) 73호/미니서사/박금산/매일 매일 '퍽 큐!' 하기 부관리자 2019.07.02 95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85 Next
/ 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