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4556 추천 수 12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 날 아침 9시에 성대 명륜동 켐퍼스에서 버스가 출발합니다.
꼭 참석하시리라 믿습니다.


>* 장선배!
>구용선생님 시, 「九月 九日」를 접할 기회가 있어
>읽어보았습니다.
>난해하면서도 참 아름다운 시였습니다.
>
>장선배, 태일형, 원우형, 효임이 누나 등과
>구용선생님을 모시고 술을 마셨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
>그리고 백우선 시인님과 매년 1월 2일
>돈암동 태극당에서 10시에 만나
>구용선생님 댁에 새배가던 기억도 새롭고요.
>
>하시는 일 모두 만사 형통하시길 빕니다.
>구용선생님이 돌아가시기 얼마 전, 현대시 원시인님께
>얘기해서 현대시 커버스토리에 나오시게 하였죠.
>
>
>
>
>「九月 九日」
>
>「관세음보살, 별로 소원은 없습니다. 관세음보살 하고 입속으로 부르면, 관세음보살 정도로 심심하지 않다.
>비극에 몽그라진 연필만한 승리를 세우지 마십시오. 때가 오거든, 이 몸도 가을 잎처럼 별〔星〕이게 하십시오」
>
>毫生館의 애꾸눈과 루드비히 반 베토벤의 귀를 가진 나무가 서 있었다. 그는 都市의 階段을 밟고 산으로 올라가, 그 나무와 함께 定處없이 바라본다. 聖地는 보이지 않는 곳에 있었다. 慧超가 갔던 곳에서, 구름은 돌아온다.
>저녁노을에 鄕愁의 항아리가 놓인다. 항아리 밑에서 번져나간 그림자의 깊이가, 저 白月의 언덕을 開港하고 있었다.
>
>(감상)
>세상과 불화하면서 한 점 빛을 남긴 시인. 세속과 떨어져 자신만의 세계에 칩거하다 이승을 등진 시인. 시력(詩歷) 50여 년 동안 단 세권의 시집만을 펴낸 시인.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간에 무척 난해하다는 시를 써온 시인 김구용. 그 난해성과 은둔적인 자세로 인해 숱한 담론의 한 복판에서 벗어나게 된 김구용. 그런 그의 불교시중 가장 아름답다고 알려진 <구월 구일>을 읽어본다. 일제징용을 피하여 계룡산 동학사로 피신하여 지내면서 동서양의 고전과 불경 등을 두루 섭렵하고 한학에도 상당히 경지에 오른 그의 이 불교시는 두 번째 시집 <시>에 실려 있는 시다.
>우선 이 시의 제목에서 의미하는 아홉 구(九)에 대해 생각해보자. 불가에서 아홉은 매우 의미있는 숫자다. 서방정토(淨土)에 왕생하는 인간의 존재방식을 9품으로 구분하였고, 이를 그림이나 탑 등으로 나타낸 구품왕생관, 구품만다라 등이 그러하다. 그의 구도자적의 자세와 맞물려 이런 제목을 썼을 것이리라.
>
>짤막한 산문시인 이 시는 그의 여타 산문시와는 다르게 확연히 연이 구분되어있다. 1연은 독백형식이고 2연은 아름다운 정경묘사다. 1연에서 시인은 ‘관세음보살’을 세 번이나 반복하면서 무료함을 달래는 동시에 반복음으로 인한 청각적인 효과까지 나타낸다. 그런데 다음 행에서 황당한 독백을 만나게 된다. “비극에 몽그라진 연필만한 승리를 세우지 마십시오. 때가 오거든, 이 몸도 가을 잎처럼 별〔星〕이게 하십시오”라고 하니, 정말 난해하다. 일찍이 그의 시가 프랑스 상징주의 대가, 뽈 발레리의 시에 맥이 닮아 있다는 평론가 김현의 글을 읽은 적이 있는데, 정말 고도의 상징이다. 비극에 몽그라진 몽당연필같이 사소한 승리에 연연하지 말고(즉 사소한 세속적인 승리에 도취하지 말고), 자신도 오랜 세월을 견뎌온 가을 잎처럼 늙은 몸이지만 반짝이게(별이게) 하여달라고 관세음보살을 반복한다.
>
>2연에 이르러서는 정말 아름다운 당혹감을 느끼게 된다. ‘호생관’, ‘베토벤’ 등의 고유명사는 이국적인 분위기의 정조로 환기시킴과 동시에, 이  ‘애꾸눈’(제대로 못 보는 것)과 ‘베토벤’( 제대로 듣지 못하는 것)을 통하여 ‘안 보이는 것 가운데서 보는 것’과 ‘침묵 속에서 듣는 것’ 등 구도자적인 자세를 드러내기도 한다. 시인은 이러한 이국적이고도 구도자적인 ‘나무’를 찾아서 “도시의 계단을 밟고”(속세를 떠나) “산으로 올라가”(출가하여), 그 나무의 자세로 “정처없이”(무욕의 상태로) 세상을 관조하는데도, 시인이 그렇게나 갈망하였던 성지는 보이지 않았으며, 오히려 신라의 혜초가 구도의 목적으로 향했던 서역에선 허망한 구름만이 돌아온다고 한다.  
>그 구름에 번진 노을 속에서 시인은 “향수의 항아리”이란 생경한 어휘로 우리를 또 다시 당혹케 만든다. 이 ‘노스탤지어의 항아리’는 보다 더 순수한 어린시절로의 환기를 통해, 보다 깊이 새롭게 구도에 정진하라는 뜻으로 해석하면 상당한 무리일까? 그리면서 “저 白月의 언덕을 개항하고 있다”(하얀 달이 ‘룸비니동산’을 열고 있다)라며 서방정토에 대한 구도자로서 시인의 갈망을 드러내면서 한편의 시를 완성한다.
>
>김구용 시인이 돌아기시기 얼마 전, 현대시 커버스토리 대담에서 “나는 내 시 얘기 하지 않습니다.”라는 그의 마지막 말이 생생하게 떠오르게 하는 시이다.(강성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8 2006년 제1분기 우수문학도서--&lt;꽃이 그냥 꽃인 날에&gt; 편집부 2006.04.03 4717
477 2013 신문 논술 대회 박찬웅 2013.03.15 4713
476 [문예아카데미] 고형렬의 시창작교실 _ 금요반 문예아카데미 2007.07.09 4666
475 퍼온 글---지나간 청춘의 그리움 꽃으로 표현&lt;꽃이 그냥 꽃인 날에&gt; 편집부 2006.04.24 4664
474 &lt;리토피아&gt; 여름호 관련 제민일보 보도 김동윤 2003.06.12 4657
473 제 25회 마로니에 전국여성백일장에 참여하세요! 원희진 2007.09.21 4648
472 청다한민족문학연구소 개원기념 시,수필 특별기획 원고모집 이광호 2004.06.20 4640
471 11월 1일 시낭송의 밤 &lt;가을을 부르는 소리&gt; 한국시낭송협회 2003.10.18 4637
470 2008년 문예아카데미 봄강좌 3월 24일 개강합니다! 문예아카데미 2008.03.20 4634
469 포털 리토피아 문을 엽니다 장종권 2005.05.30 4631
468 2005년 상반기《시인세계》 신인작품 공모 2004.12.27 4629
467 고정국시집 &lt;서울은 가짜다&gt; 유심작품상 수상 고명&#52440; 2004.04.03 4585
466 제1기 한국문학신문 명예기자 모집, 편집위원 김진아 2005.11.11 4565
465 한국 시문학 도서관 완성의 해 배은경 2005.01.13 4561
» [re] 강형, 7월 16일 백담사에서 구용시비 제막식이 있습니다 장종권 2005.06.20 4556
463 순화 대상 일본식 한자어 황희순 2003.03.20 4539
462 장성혜 선생님 1 진화자 2003.06.12 4532
461 2008 문예아카데미 봄학기 서양고전강좌 안내 문예아카데미 2008.03.19 4524
460 문예아카데미 연말특강 - 21세기 문학 어디로 가고 있는가 정도영 2005.11.22 4513
459 태권도공원 스토리텔링 공모전 박찬웅 2009.03.03 45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