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02.07.16 10:35

손님!

조회 수 4440 추천 수 21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24052001
고개를 들면
A4용지만한 크기의 하늘이 겨우 보이는
아니 손바닥만한 우리집 마당에 살구나무. 대추나무. 목련의 잎들이 무성합니다.
벌써 살구는 그 크기를 다 키워낸듯 잎과 더불어 하늘을 향해 솟은 가지를 적당히 휘어지게 할 만큼 자라있습니다.
그러나 신기하게도 아침마다 나의 단잠을 깨우는 것은 그 나무에 하루도 쉬지 않고 놀러오는 새들의 울음소리입니다.
간혹 다른새도 오지만 참새가 주조를 이루는데 한마리가 놀다가 가면 또 한마리가 와서 마당을 시끄럽게 합니다.  
아침 일찍 신문을 가지러 대문에 나가다가 만나면 내 발소리에 놀라 잠시 달아나는 듯하다가 다시 나무에 앉아 아침 내내 놀다가 가곤 합니다.
겨울에는 볼 수 없었는데 잎이 피고 꽃이 피면서 매일 우리집을 찾아오는 단골 손님이 되었지요.
오늘도 나는 그들의 방문을 시작으로 하루를 열었습니다.
시도 때도 없이 찾아오는 손님이지만
언제 불쑥 찾아와도 조금도 밉지 않은 그런 손님입니다.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나도
언제 누구를 어떻게 찾아가도
저들처럼 환영을 받을 수 있는 손님이었으면 하고 말입니다.
      매교동에서 김

* 장종권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2-07-31 21: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7 자유게시판테스트 장주간 2011.08.27 8214
556 최초게시판입니다 장종권 2002.07.16 5326
555 일과 즐거움이 함께 하시길--- 백우선 2002.07.16 6052
554 꽃불이 번지는 배경숙 2002.07.16 6855
553 연락 바람 이경림 2002.07.16 6743
552 이동섭님께 장종권 2002.07.16 6983
551 장종권 선생님 답변 고맙습니다 이동섭 2002.07.16 5125
550 어쩌라구! 저 미친듯한 아카시아향기 김인자 2002.07.16 5697
549 고백 김병옥 2002.07.16 4883
548 편집위원님들께 장종권 2002.07.16 5395
547 채찍과 독려의 말씀 기다립니다 장종권 2002.07.16 5174
546 [re] 비오는 줄도 몰랐네 장종권 2002.07.16 4744
545 비오는 아침에 띄우는 메시지 김인자 2002.07.16 5069
544 리토피아의 무궁한 발전을 빕니다 金 鶴 2002.07.16 6429
543 [re] 신뢰에 대하여 장종권 2002.07.16 4098
» 손님! 김인자 2002.07.16 4440
541 좋은 시를 읽을 수 있는 행복감! 김인자 2002.07.16 4149
540 무에서 유를..... 김인자 2002.07.16 4057
539 여름호가 기대됩니다 이성율 2002.07.16 4227
538 [re] 구 시민회관 가는 길 장종권 2002.07.16 33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