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30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소연


경북 포항 출생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학·석사





뇌태교의 기원 



 

은빛 잠을 수집하는 뇌의 바깥에는 조용한 산책과 쇼팽의 음악이 있습니다 나는 이 세계의 관념으로 머리카락이 자라는 시간을 좋아해요 덩달아 창을 물어뜯는 별자리의 감성을, 나무 위에 앉은 곤줄박이의 감정을, 마당 앞의 바위의 감상을 좋아해요

 

그때 뇌는 주글주글한 감성과 지성을 가공하고요 나는 뜨개질 가게를 드나들기 시작합니다 바늘코에 걸린 실 한 가닥으로 일요일 붉은 공화국에 대해 점을 치는 거죠

 

그러나 굴뚝이 아름다운 공장지대로 출근하는 남편의 뒷모습을 보는 것은 피해야 해요 뇌는 풍경을 쪽쪽 빨아 먹고 조금씩 단단해지거든요 참 연한 아메리카노 한잔을 마시면 뇌가 더디게 어제의 풍경을 음미할지도 몰라요

 

뇌를 호두알로 생각하면 위험해요 뇌는 오 분간의 육류를 꼭꼭 씹는 것을 황홀해해요 하지만 나는 핏줄과 신경, 눈 코 입을 위해 십 분간의 채식을 하지요 식물성은 아이의 성격과 눈동자의 색까지 결정하니까요

 

나는 감상적인 욕조 속에서 돌고래들의 꿈을 꾸고, 뱃속의 아이는 벌써 뇌태교의 기원을 생각하는지 양수를 동동 차네요

    



 

 

[당선소감] "출산 통해 한단계 더 성장"

 

시는 가슴을 통해서 몸으로 온다. 내 몸에 잉태된 시만이 다른 나를 뱉어낼 수 있었다. 하나의 사물을 가지고, 그러니까 시가 되고 싶은 이미지를 품고 끙끙 앓지 않고서는 단 한 줄의 시도 쓸 수 없었다. 아이를 낳기 전에 나는 시를 잉태하는 방법을 잘 몰랐다. 그런 면에서 단 한 번의 임신과 출산이 나를 자라게 했다고 생각한다.

 

정말 목이 빠져라 기다렸던 당선 소식이다. ··고를 거쳐 대학과 대학원 석사과정까지 나는 문학만 공부했다. 그런데 시인이 되는 길은 아득하기만 했다. 자주 나약해졌고 잦은 패배감이 나를 괴롭혔다. 그러는 동안 나는 좀 단단해졌던 모양이다. 이제는 두렵지 않다. 거침없이 나아갈 준비가 되었다.

 

나의 따뜻한 지도교수이신 박철화 선생님과 이승하 선생님을 비롯해 중대 문창과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 내가 쓴 허접한 소설을 읽어주셨던 정지아 선생님과 신상웅 선생님께는 면목이 없다. 그리고 사랑한다. 문우들은 내 전화를 받아준 게 아니라 내 마음을 받아줬다. 정말 고맙다! 다들. 당선 소식에 나보다 더 기뻐해준 전인철 선생님과 양가 부모님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나의 사랑스러운 ‘1쇄 시인(아직 1쇄밖에 찍지 못한)’ 이병일과 아들 서진이에게 오랜만에 곰국을 끓여 먹이고 싶은 저녁이다.

 

마지막으로, 부족한 시를 당선작으로 뽑아주신 심사위원 선생님들을 구원자라고 불러본다. 청년이라는 이름이 부끄럽지 않게 지치지 않고 쓰겠습니다.

 


 

 

[심사평] 음악이 깃든 전언과 정교한 문장 매혹적


 

나이 제한 탓에 응모작품 수는 여타 신춘문예에 비해 많다고 할 수 없었으나 뛰어난 작품들은 절대 적다고 할 수 없었다. 김선욱, 김선화, 박명린, 박세랑, 이소연, 임소라, 정수미의 시를 두고 고심한 끝에 최종적으로 다음 세 명의 작품을 두고 논의했다.

 

박명린의 쑥 인절미4편은 순결한 청춘의 기록이다. 자신을 그대에게 줄 인절미에 빗대는 마음이 그렇고, 밀어(密語)를 밀어(密魚)로 바꾸는 변환이 그렇고, 고백을 사랑과 동일시하는 시선이 그렇다. 그런데 청춘에는 본래 비교급이 없어서 자신의 감정을 극대화하는 경향이 있다. 감상과 과장에서 자유롭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는 뜻이다.

 

김선화의 홈리스 소행성4편에는 단정한 말들 속에 풍요로운 사연을 쟁여 넣는 솜씨가 있었다. 사물들이 제 사연을 얘기하기 시작하면 시는 이미 다른 세계에 가 닿아 있다. ‘빛의 샤워같은 작품은 이 응모자가 풍경과 사연의 이질동상(異質同像)에 얼마나 민감한지를 잘 보여준다. 그런데 말들이 제가 가야 할 마지막 경지까지 가지 못했다. 결구 앞에서 자꾸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이곤 했는데, 이 점만 보완한다면 곧 다른 지면에서 만나게 될 것이다.

 

이소연의 뇌태교의 기원4편은 단번에 심사위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음악이 깃든 전언은 아름답고, 정교하게 구축된 문장은 매혹적이었으며 다양하게 변주되는 어조는 화려했다. 그러면서도 과장도 과소도 없이 제가 가야 할 사유의 목적지에 정확히 이르고 있었다. 시편들이 고른 성취를 보이고 있는 점도 신뢰할 만했다. 좋은 시인을 만나게 된 기쁨이 크다. 당선을 축하드린다.

 

최승호·김기택·권혁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가입 후 등업 받으시면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1 백탄 2015.11.10 15955
437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3136
436 2015년 한경 청년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3997
435 201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3199
434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당선 편집부 2017.02.01 2862
433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중편소설 당선 편집부 2017.02.01 2465
432 201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543
431 201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문학평론 당선 편집부 2017.02.01 2741
430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문학평론 당선 편집부 2017.02.01 2692
429 2014년 동아일보 중편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993
428 2014년 동아일보 단편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650
427 201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829
426 201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997
425 201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747
424 201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936
» 2014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304
422 201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158
421 2014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110
420 2014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005
419 2013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백탄 2013.03.30 81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