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9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서빈

1961년 경북 영주 출생

한국방송통신대 국문과 졸업







오리시계 

 

 

겨울, 오리가 연못 속으로 걸어 들어갔다. 저녁이면 다시 걸어 나온다.

 

연못으로 들어간 발자국과 나간 발자국으로 눈은 녹는다. 시침으로 웅덩이가 닫히고, 방수까지 되는 시간들.

 

오리는 손목이 없는 대신 뭉툭한 부리의 시간을 가지고 있어 무심한 시보(時報)를 알린다. 시침과 분침이 걸어 나간 연못은 점점 얼어간다.

 

여름 지나 가을 가는 사이 흰 날짜 표지 건널목처럼 가지런하다.

 

시계 안엔 날짜 없고 시간만 있다.

반복하는 시차만 있다.

오리 날아간 날짜들, 어느 달은 28마리, 어느 달은 31마리

가끔 붉거나 푸른 자국도 있다.

 

무게가 덜 찬 몇 마리만 얼어있는 웅덩이를 보면

손목시계보다 벗어 놓고 간 시계가 더 많을 것 같다.

 

결빙된 시간을 깨면

수 세기 전 물속에 스며있던 오차들이

꽥꽥거리며 걸어 나올 것 같다.

웅크렸던 깃털을 털고

꽁꽁 얼다 풀리다 할 것 같다.

 

오늘밤 웅덩이는 캄캄하고

수억 광년 연대기를 기록한 저 별빛들이 가득 들어있는 하늘은

누군가 잃어버린 야광 시계다.


 



ㅁ당선소감 


 

빨간 불에서 오래 기다렸다. 겨울이 혹독하게 추울수록 봄볕의 따스함이 소중함을 아는 법이다. 그 먼 길들 위에서 지금은 날개가 없는 말도 날고 소도 날고 있다. 모두 빛나는 천지간을 건너가야 할 때이다. ‘당선이란 말 한마디에 일어난 일들. 이제 잡고 올라갈 튼튼한 버팀목 하나를 얻었다.

욕창이 생긴 등으로 나날을 뒤척이고 계시는 아버님과 간병하시는 어머님. 당선 소식에 장하다를 외치셨다. 너무 좋아 자꾸 우신다는 소리에 가슴이 저리다. 간병에 지치신 어머님도 고맙다를 연발하셨다. 과분한 사랑이다. 바람만 불어도 에미 왔나 나가보라며 성화하셨다는 말에 많이 울었다. 며느리가 가져온 음식은 뭐든 맛있다고 잘 드시는 아버님, 완쾌하셔서 봄에는 꽃보다 먼저 자리를 털고 일어나시길. 늘 말없이 지켜봐 주시는 친정 부모님께도 당선소식 전해 드린다.

오늘이 있기까지 가지치고 덩굴손을 잘라주신 모든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 인간이 먼저 되라 강조하신 신세훈 선생께 고맙다는 인사드린다. 당신은 대쪽같은 선비정신으로 시 정신을 다져주셨다. 이 나라 가난하고 힘든 시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 주셨다. 헤진 가방, 오래되고 낡은 옷이 어떤 명품보다도 더 값지게 보이는 건 아마도 선생의 삶 자체가 명품인 까닭이겠지. 제자가 된 것이 자랑스럽다. 함께 공부하는 자유문학 문예교실화요반 동료들, 나와 친한 모든 분과 이 기쁨 나누고 싶다. 온갖 투정 다 받아주고 도와준 남편이 고맙고, 두 아들 상걸, 치걸, 사랑한다.

심사위원 오세영, 장석주 선생께 최선을 다 할 것을 약속드린다. 그리고 이 시대의 모든 젊은 시인들. 어느 날 문득 돌아보니, 당신들이 있었다. 그때부터 뒤돌아서 당신들을 따라가고 있다. 꽃지게 지고 내내 신세 지겠다.

 

 


 ㅁ심사평

 

이담하 조상호 정지윤 성지형 유준상 김본희 임수현 문희정 임승훈 이인숙 이서빈, 열한 분의 시가 본심에 올라왔다. 첨단과 전위는 없었다. 열린 감각, 언어 감수성, 시를 찾아내는 촉() 같은 시의 기본 재능을 갖춘 시들이다.

이인숙의 갈대모텔’, 임승훈의 순종적인 남자’, 문희정의 몽유 이후’, 임수현의 노곡동’, 이서빈의 오리시계를 최종 결심작으로 골랐다. ‘갈대모텔은 깔끔한 서정시다. ‘흔들리는 것들은 흔들리는 것들을 잠재우고/흔들림에 기대어 다시 일어선다라는 시구 정도는 예사로 쓸 수 있는 시인이다. 다만 갈대숲을 새들과 바람의 모텔로 본 발상이 평이했다.

순종적인 남자는 낯선 이미지들을 엮고 시공을 확장하는 재능이 놀라웠다. 큰 재능의 잠재성을 확인했지만 조탁(彫琢)이 더 필요하다. 이미지와 이미지 사이의 유기적 관련도 느슨했다. ‘노곡동은 홍수 속에 내팽개쳐진 이들의 시련을 따뜻한 관조와 유머에 버무려 시로 써냈다. 유머는 이 시인의 장점이다. 더 좋은 시인이 되기 위해 사유의 입체성을 갖추시길.

몽유 이후는 성장통을 다룬 시다. ‘쥐젖이 돋아난 어머니의 팔 안쪽을 더 이상 만지작거리지 않았다같은 시구처럼 체험의 구체성이 도드라졌다. 안정되었으나 화법이 새롭지는 않았다. 사유의 도약이 필요하다. 고심 끝에 심사위원들이 당선작으로 선택한 것은 이서빈의 오리시계. 완결미가 상대적으로 돋보였다. 놀랄 만큼 새롭지는 않지만 발상이 천진하고 관찰력이 좋았다. 삶과 세계를 아우르는 교향(交響)이 있고, 특히 우주 시공을 한 점 구체적 사물로 전환시키는 마지막 연이 좋았다. 신기성(新奇性)에 쏠리고 감각의 착종에 매달리는 시류에 휩쓸려 재능을 낭비하지 않고 자기 시를 쓸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오세영 시인, 장석주() 시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가입 후 등업 받으시면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1 백탄 2015.11.10 15955
437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3136
436 2015년 한경 청년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3997
435 201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3199
434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당선 편집부 2017.02.01 2862
433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중편소설 당선 편집부 2017.02.01 2465
432 201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543
431 201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문학평론 당선 편집부 2017.02.01 2741
430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문학평론 당선 편집부 2017.02.01 2692
429 2014년 동아일보 중편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993
428 2014년 동아일보 단편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651
427 201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829
426 201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997
425 201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747
» 201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937
423 2014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304
422 201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158
421 2014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110
420 2014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005
419 2013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백탄 2013.03.30 81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