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81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경향신문

이해존

녹번동

 

 

1

햇살은 오래전부터 내 몸을 기어다녔다 문 걸어 잠근 며칠, 산이 가까워 지네가 나온다고 집주인이 약을 치고 갔다 씽크대 구멍도 막아 놓았다 네모를 그려 놓은 곳에 약 냄새 진동하는 방문이 있다 타오르는 동심원을 통과하는 차력사처럼 냄새의 불똥을 넘는다 어둠 속의 지네 한 마리, 조정 경기처럼 방바닥을 저어간다 오늘은 평일인데 나는 百足으로도 밖을 나서지 않는다

 

2

산이 슬퍼 보일 때가 있다 희끗한 뼈마디를 드러낸 절개지, 자귀나무는 뿌리로 낭떠러지를 버틴다 앞발이 잘리고도 언제 다시 발톱을 세울지 몰라 사람들이 그물로 가둬 놓았다 아물지 않은 상처가 곪아가는지 파헤쳐진 흙점에서 벌레가 기어나온다 바람이 신음소리 뱉어낼 때마다 마른 피 같은 황토가 쏟아져 내린다 무릎 꺾인 사자처럼 그물 찢으며 포효한다

 

3

저마다 지붕을 내다 넌다 한때 담수의 흔적을 기억하는 산속의 염전, 소금꽃을 피운다 옷가지와 이불이 만장처럼 펄럭이며 한때 이곳이 물바다였음을 알린다 흘러내리지 못한 빗줄기를 받아내는 그릇들, 부글부글 끓어올랐다 방안에 고인 물을 양동이로 퍼낼 때 땀방울이 빗물에 섞였다 오랫동안 산속에 갇혀 있던 바다가 제 흔적을 짜디짠 결정으로 남긴다 장마 끝 폭염이다 살리나스*처럼 계단을 이룬 집들을 지나 더 올라서면 산봉우리다 계단 끝에 내다 넌 내 몸 위로 햇살이 기어다닌다

 

* 페루 고산의 계단식 염전.

 

1970년 충남 공주 생. 현대시학 편집장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12312158565&code=9601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가입 후 등업 받으시면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1 백탄 2015.11.10 15942
437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3121
436 2015년 한경 청년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3986
435 201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3191
434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당선 편집부 2017.02.01 2852
433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중편소설 당선 편집부 2017.02.01 2447
432 201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533
431 201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문학평론 당선 편집부 2017.02.01 2732
430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문학평론 당선 편집부 2017.02.01 2680
429 2014년 동아일보 중편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986
428 2014년 동아일보 단편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643
427 201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819
426 201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986
425 201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733
424 201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1926
423 2014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301
422 201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147
421 2014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099
420 2014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편집부 2017.02.01 2002
» 2013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품 백탄 2013.03.30 81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