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3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토속적 정서에 에너지 넘치는 감성, 류종호 시인

 

앵두꽃

 

 

내 가난한 시골집

굴뚝 그늘에 숨어

밤이면 울어쌓던

순이야

 

봉창문에 기대어

몸살 앓던 네가

서울 어디께로

시집간 지 스무 해

 

달빛 푸른 이 밤

속절 많은 사연으로

꽃피고 있다.

-류종호 시집 <감꽃편지>에서

 

 

류종호

부여 출생. <인천문단>, <문학세계>로 등단. 시집 <감꽃편지>, <더 큰 사랑의 몸 섞임으로> 외. 수필집 <등나무집 우체통>. 장편소설 <안개 속으로 걸어가다>. 인천동부경찰서 근무.

 

앵두꽃의 꽃말은 수줍음이다. 봄에 꽃이 피어 한여름에 빨갛게 열매로 익는다. 앵두 같은 입술이라고 하면 그야말로 예쁘기 그지없는 사춘기나 그 이전쯤 소녀의 앙증맞은 입술일 것이다. 앵두꽃, 하면 먼저 수줍어 얼굴을 못 드는 어린 소녀의 모습이 떠오른다.

 

사내의 사춘기 시절 정서에 가장 영향을 주는 존재는 첫째는 누이겠지만, 그다음이 누이의 친구들이고 같은 마을의 또래 소녀들이다. 아무리 신경 쓰지 않으려 해도 자꾸만 생각이 가고, 눈이 가고, 발길이 가게 되는 존재들이다. 저마다 가슴에 비어있는 구멍이 있어서, 그것을 채우는 것으로 밤을 보내고, 낮을 보내고, 끝내는 사춘기 시절 전부를 모조리 소모시켜 버리는 것이 보통이다. 그래서 돌아볼수록 아름답다. 세월이 갈수록 그립다. 시간의 무게가 더해갈수록 가끔씩 떠오르는 잊혀진 소녀들에 대한 그리움은 커지게 된다.

 

시인은 앵두꽃을 바라보며 이십여 년 전의 한 소녀를 떠올리고 있다. ‘내 집’이라는 말로 미루어 같은 집에 살았던 소녀인 것으로 보인다. 한 동네에만 살아도 서로간 모르는 일이 없던 시절이니 소녀가 가슴을 태운 사연도 어느 정도는 알고 있었을 것이다. 어쩌면 시인의 가슴을 가장 많이 태웠는지도 모를 일이다. 토속적인 정서에 에너지 넘치는 감성, 자유로운 필치로 당당하게 자신의 세계를 열어가는 시인의 오래된 작품이다./장종권(시인, 리토피아 주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천뉴스, 독서신문, 경기신문 등에 실린 시감상문입니다. 백탄 2014.03.06 6265
77 하강/김윤(독서신문) 백탄 2013.05.20 2034
76 작금의 사랑/이명(독서신문) 백탄 2013.05.20 2253
75 꽃 피는데 비/정온(독서신문) 백탄 2013.05.20 2139
74 소소소/정숙자(독서신문) 백탄 2013.05.20 2134
73 굴뚝새/이성렬(독서신문) 백탄 2013.05.20 2515
72 돌 쌓기/정승열(독서신문) 백탄 2013.05.20 2557
71 집착/천선자(독서신문) 백탄 2013.05.20 2136
70 바톤 타치/장순금(독서신문) 백탄 2013.05.20 1868
69 봄을 기다리는 긍정의 시인, 천금순/인천뉴스 백탄 2013.05.20 2278
68 봄과 밀애 중인 감각적 시인, 정경해/인천뉴스 백탄 2013.05.20 1945
67 완숙을 꿈꾸는 탱탱한 토마토, 조연수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3.05.20 2021
66 자연과 교감하며 반성하는 시인, 문영수 백탄 2013.05.20 1657
» 토속적 정서에 에너지 넘치는 감성, 류종호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3.05.20 2316
64 꿈의 바다가 가슴에 있어 삶이 따뜻한 신현수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3.05.20 1917
63 서정에 물이 오른 마술사, 류제희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3.05.20 1799
62 한국시단의 목련존자, 랑승만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3.05.20 2333
61 한국시단의 독보적인 취모검객, 이가림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3.05.20 2140
60 생명의 신비 노래하는 정서영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3.05.20 1969
59 불안한 시대의 불온한 천리마, 김영승 시인 백탄 2013.05.20 2064
58 몸속에 되새를 키우는 시인, 유정임/인천뉴스 백탄 2013.05.20 162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