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가족이 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2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남태식 시/관계

 

 

누가 노래를 부르며 중얼거리며 길을 가고 있다.

귀에 반짝, 빛나는 이어폰을 꽂았다.

언제였을까, 우체국에서 그를 본 듯도 하다.

 

내 어린 시절의 누가 종일 노래를 부르며 중얼거리며 길을 갔다.

머리에는 방긋, 벙글은 노랑 빨강 꽃을 꽂았다.

학교길 오가는 중에 자주 내 옆을 스쳐가곤 했다.

 

아직도 나는 그 둘 모두 누구인지 모른다.

그 둘 모두 길 끝에 이를 때까지 어쩌면 지금처럼 모를 것이다.

 

-계간 아라문학 가을호에서

 

 

남태식

2003년 ≪리토피아≫로 등단. 시집 속살 드러낸 것들은 모두 아름답다, 내 슬픈 전설의 그 뱀. 리토피아문학상 수상.

 

감상

언젠가 본 듯 하다는 느낌을 갖는 경우가 많다. 어디에서 한 번 본 적이 있는 것도 같다는 얼굴도 많다. 사전적으로는 ‘이미 본 적이 있다’라는 뇌의 신경화학적 작용으로 ‘데쟈뷰’라는 용어로 설명되어 있다. 험난하고 마음에 들지 않는 현실을 스스로 편안하고 안정된 현실로 마치 꿈을 꾸듯이 만들어내는 뇌의 작용이라는 것인데, 어찌 보면 시를 쓰는 사람들의 숙명적인 불안감 때문일 수도 있기는 하겠다. 한편으로는 보다 따뜻하고 평화스러운 세상을 꿈꾸는 사람들의 본능적 작용에 의한 느낌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어쨌거나 인간은 거슬러 올라가면 조상은 하나일 것이고, 그러니 모두가 형제이고 이웃이다./장종권(시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천뉴스, 독서신문, 경기신문 등에 실린 시감상문입니다. 백탄 2014.03.06 6723
57 주종환 시/그네와 나그네/경기신문 백탄 2014.03.05 2212
56 이관묵 시/먹돌/경기신문 백탄 2014.03.05 1983
55 박철웅 시/어쩐다/경기신문 백탄 2014.03.05 1862
54 박이화 시/눈동자 그 눈동자/경기신문 백탄 2014.03.05 2399
53 이상훈 시/또 발이 묶이다/경기신문 백탄 2014.03.05 2636
52 박성우 시/부처님 오신 날/경기신문 백탄 2014.03.05 4235
51 김하정 시/알이 되어 잠을 자다/경기신문 백탄 2014.03.05 2600
50 백우선시/서두른 천국행/경기신문 백탄 2014.03.05 2469
49 김보숙 시/洪福/경기신문 백탄 2014.03.05 2701
» 남태식 시/관계/경기신문 백탄 2014.03.05 2298
47 이외현 시/어디가신다요/경기신문 백탄 2014.03.05 2582
46 천선자 시/둥글려보면/경기신문 백탄 2014.03.05 3099
45 허형만 시/꽃처럼 붉은 울음/경기신문 백탄 2014.03.05 5973
44 조용환 시/回文/경기신문 백탄 2014.03.05 2530
43 손택수 시/꽃단추/경기신문 백탄 2014.03.05 3822
42 박현수 시/병뚜껑/경기신문 백탄 2014.03.05 3560
41 고우란 시/어떤 기다림/경기신문 백탄 2014.03.05 3041
40 박하리 시/형제들의 삼국지/경기신문 백탄 2014.03.05 2749
39 유병근 시/조금 젖은,/경기신문 백탄 2014.03.05 3007
38 김주대 시/엄마/경기신문 백탄 2014.03.05 381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