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포럼

9월 ‘아라포럼(이경림 시인 특강)

by 백탄 posted Sep 03,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9월 ‘아라포럼이(대표 김영덕)이 27일(토) 오후 5시 아라아트홀에서 진행되었다. 이번이 다섯 번째이다. 강사는 이경림 시인이었으며, 주제는 '시란 무엇인가'였다. 이 시인은 문학과 비평으로 등단하여 현재 중앙대학교에 출강하고 있으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읽는 독특한 시를 계속 발표하여 독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국시단의 중심 시인이면서 인천 지역에 거주하는 이 시인에 관해 궁금한 사항들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이경림 시인의 강연은 60분 가량 진행되었다. 이 시인은 시는 은유라는 말로 시작하여 시의 우회성, 암시성을 강조했다. 또한 시는 비논리적이며 가슴으로 쓰는 것이라 역설했으며, 시는 속삭일 뿐 소리치지 않는 것인데 그것은 깊은 일치감에서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 의미에서 시는 여성적이며 불분명한 것일 수밖에 없고, 그것이 곧 시의 아름다움이고 특질이라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이 강연 원고는 편집 중인 계간 아라문학 가을호에 수록이 된다.

 

이 날 포럼에는 김영덕, 장종권, 김종옥, 박홍, 박하리, 천선자, 이외현, 정치산, 정기재, 이중산, 정령, 김설희 시인 등 다수의 시인들이 참석하여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금일봉을 내놓으신 대표님과 뒷풀이 식사를 제공하신 김설희 시인, 그리고 강화포도를 준비해주신 김종옥 시인, 떡과 과일을 준비해주신 천선자 시인께 감사드린다. 다음 12월 포럼에는 고창수 시인을 모신다.

 

20140927-2-0.jpg 

20140927-0-0.jpg 

20140927-3-0.jpg 

20140927-4-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