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3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빈집

 

 

뿔뿔이 흩어진

주인 떠난 흔적만이

무성하게 마당에서 자란다

 

웅크린 채 졸고 있는 시간들 옆에

돌담 옆 감나무 꽃 필 날 기다리고

이파리에 걸린 바람 한 줌

살랑살랑 흔들린다

 

우직하게 자리 지키던 빈 바지랑대 위에

빨래처럼 거미줄만 햇볕에 말라가고

해질녘의 하늘은 시리도록 퍼렇다

-김은아 시집 <흔들리는 햇살>에서

 

 

김은아

전남 신안 출생. 2010년 <무등일보> 신춘문예 당선. 2011년 <시와사람>으로 등단. 시집 <흔들리는 햇살>.

 

 

감상

농촌이 비어가는 일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대부분의 젊은이들이 도시로도시로 줄지어 떠나는 바람에 고향마을은 빈집 투성이가 되어가고 시골학교는 학생 수가 줄다 못해 폐교되는 사례도 많다. 사람이 살지 않는 빈집은 잡초가 무성하고 거미줄로 가득하다. 벽체는 서서히 허물어져 가고 지붕 역시 천천히 꺼져들기 시작한다. 어쩌면 우리들의 고향이 무너져가고 있는 지도 모른다. 대한민국의 현실을 가장 적나라하게 바라보려면 시골 마을을 한번만 돌아보면 금방 알 수가 있다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닐 성싶다. 그래도 빈집 마당의 감나무에는 변함없이 꽃이 피어서 언젠가는 돌아올지도 모르는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그 언젠가는 우리들의 고향도 새로운 모습으로 소생이 가능하리라./장종권(시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천뉴스, 독서신문, 경기신문 등에 실린 시감상문입니다. 백탄 2014.03.06 5597
177 정미소 시/경포식당/경기신문 백탄 2019.02.17 114
176 이영춘 시/바람의 집·2/경기신문 백탄 2019.02.17 118
175 정령 시 '연꽃, 피다'/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225
174 정재학 시 '녹'/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265
» 김은아 시 '빈집'/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397
172 구지혜 시 '어머니는 오늘도 눈물로 낙타를 기른다'/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336
171 박재화 시 '깨달음의 깨달음'/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365
170 김정인의 시 '홍시'/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270
169 박완호 시/풍경의 유행 1/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083
168 조경숙 시/강/경기신문 백탄 2017.01.06 918
167 이경호 시/잔칫날/경기신문 백탄 2017.01.06 975
166 김용균 시/무제/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079
165 신현봉 시/순천만 갈대/경기신문 백탄 2017.01.06 956
164 강상윤 시/소래에서/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093
163 정승열 시/동체 되기/경기신문 백탄 2017.01.06 948
162 이재무 시/몽롱한 것은 장엄하다/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210
161 오로지한 서정의 세계 퍼올리는 박일 시인 /인천뉴스 백탄 2017.01.06 1168
160 적막과 사귀며 고독의 본질과 만나는 권순 시인 /인천뉴스 백탄 2017.01.06 1142
159 서정시 업그레이드가 최대의 시 목표인 정승열 시인 /인천뉴스 백탄 2017.01.06 1061
158 벼랑 끝에 심은 꽃에 분노하는 남태식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7.01.06 9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