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4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녹(綠)

 

 

이십년 넘은 아파트에서 녹물이 나온다. 녹물로 밥을 지어먹고 녹차를 끓여먹고 양치를 했다. 녹물을 많이 마시면 우울해진다. 종일 무기력하고 졸음이 쏟아진다. 눈물에서 쇳가루가 검출되었다. 머리가 녹슬고 가슴이 녹슬고 내가 아는 사람들의 이름도 녹슬었다. 노란색을 보면 우울해진다. 노란 나비가 나에게 침을 뱉는다. 노란 꽃도 싫어지고 은행나무 잎도 싫어졌지만 난 노란 살덩이가 되어 누런 오줌을 싸고 있었다.

-정재학 시집 <모음들이 쏟아진다>에서

 

 

정재학

서울 출생. 1966년 <작가세계>로 등단. 시집 <어머니가 촛불로 밥을 지으신다>, <광대소녀의 거꾸로 도는 지구>. 박인환문학상 수상.

 

 

감상

오래된 아파트 수도꼭지에서 녹물이 쏟아진다. 녹물이 눈에 보일 때까지는 그 동안 서서히 마신 녹물이야 오죽하랴. 녹은 산화작용으로 인해 쇠붙이 표면에 생기는 물질이다. 대부분 붉거나 검거나 푸르지만 우리들이 일상적으로 발견하는 녹물은 누렇다. 누런 녹물을 마시다보니 노란 것들에게까지 거리낌이 생긴다. 하지만 어쩌랴. 우리의 몸조차 이미 누렇게 녹물이 들었으니 이미 늦은 것일 수도 있겠다. 녹슨 수돗물은 타성에 젖었던 지난 시간으로까지 확대 해석이 가능할 것도 같다. 늘 갈고 닦고 갈아야만 제 빛을 낼 수 있는 것인데, 게으름 탓일까. 제 빛을 내지 못해 안타까워하는 시인의 자조적인 심정도 엿보인다./장종권(시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인천뉴스, 독서신문, 경기신문 등에 실린 시감상문입니다. 백탄 2014.03.06 5890
177 정미소 시/경포식당/경기신문 백탄 2019.02.17 272
176 이영춘 시/바람의 집·2/경기신문 백탄 2019.02.17 261
175 정령 시 '연꽃, 피다'/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436
» 정재학 시 '녹'/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476
173 김은아 시 '빈집'/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628
172 구지혜 시 '어머니는 오늘도 눈물로 낙타를 기른다'/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511
171 박재화 시 '깨달음의 깨달음'/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521
170 김정인의 시 '홍시'/경기신문 백탄 2017.01.13 1391
169 박완호 시/풍경의 유행 1/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254
168 조경숙 시/강/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068
167 이경호 시/잔칫날/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128
166 김용균 시/무제/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260
165 신현봉 시/순천만 갈대/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091
164 강상윤 시/소래에서/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232
163 정승열 시/동체 되기/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072
162 이재무 시/몽롱한 것은 장엄하다/경기신문 백탄 2017.01.06 1387
161 오로지한 서정의 세계 퍼올리는 박일 시인 /인천뉴스 백탄 2017.01.06 1304
160 적막과 사귀며 고독의 본질과 만나는 권순 시인 /인천뉴스 백탄 2017.01.06 1257
159 서정시 업그레이드가 최대의 시 목표인 정승열 시인 /인천뉴스 백탄 2017.01.06 1192
158 벼랑 끝에 심은 꽃에 분노하는 남태식 시인/인천뉴스 백탄 2017.01.06 11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