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김구용(하상만2).JPG


계간 리토피아(주간 장종권)가 주관하고 인천뉴스, 문화예술소통연구소가 후원하는 제9회 김구용시문학상 수상자가 지난 1월 시행된 심사(본심-강우식, 허형만, 장종권)에서 하상만 시인(시집 오늘은 두 번의 내일보다 좋다, 시인동네 발행)으로 결정되었다. 김구용시문학상은 시류에 편승하지 않고 독창적인 세계를 끊임없이 추구하며 새로운 시에 대한 실험정신이 가득한 등단 15년 이내의 시인이 발간한 시집 중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하고 있다. 시인 개인의 잠재적인 미래성 평가와 차세대 한국시단의 주역으로서의 가능성이 심사의 주요 기준이다.

수상자 하상만 시인은 경남 마산에서 출생하여 2005년 문학사상으로 등단했으며, 시집으로 간장(실천문학), 오늘은 두 번의 내일보다 좋다(시인동네)가 있다. 제9회 김장생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김구용시문학상의 제1회 수상자는 권정일 시인, 제2회 수상자는 장이지 시인, 제3회 수상자는 김중일 시인, 제4회 수상자는 김성규 시인, 제5회 수상자는 김안 시인, 제6회 수상자는 남태식 시인, 제7회 수상자는 안명옥 시인, 제8회 수상자는 허은실 시인이다. 상금은 300만원이다. 시상식은 3월 23일 오후 5시 부평문화사랑방에서 진행하는 제9회 김구용문학제 중 갖게 된다. 이 자리에서는 제9회 리토피아문학상(수상자 허문태 시인)과 제3회 아라작품상(수상자 김설희 시인)도 시상을 같이 한다. 축하공연도 있을 예정이다.


김구용시문학상운영위원은 김동호(시인), 박찬선(시인), 장종권(시인), 구경옥(유족)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9회 수상자
하상만 시인(수상시집 : 오늘은 두 번의 내일보다 좋다, 시인동네 발행)

하상만 시인은 경남 마산에서 출생하여 2005년 문학사상으로 등단했으며, 시집으로 간장(실천문학), 오늘은 두 번의 내일보다 좋다(시인동네)가 있다. 제9회 김장생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심사평
어깨에 기대고 싶은 따뜻함과 “아기의 주먹” 같은 무구한 힘


하상만의 시집 “오늘은 두 번의 내일보다 좋다”를 금년도 김구용시문학상 수상자로 결정했다. 하상만 시의 시적 아우라의 주축을 이르는 것은 ‘별’과 ‘외로움’이다. 이것들이 우리가 문청시절 즐겨 읊조렸던 낡은 서정의 바탕이라는 것은 그도 잘 알 것이다. 하지만 낡은 것을 한시대적 산물이라고 버리는 행위와 낡은 것도 새것처럼 내것으로 만드는 행위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본다. 가령 그가 ‘마음’이라는 작품에서 “마음은 어디에 있을까”를 화두로 삼았을 때 화자들이 제 각각이었던 것처럼 일체유심조다. 나는 하상만 시인이 인식하는 별이 “어둠이 가진 빛을 보여주기 위해 태어났다”는 단순함과 “사물들이 가진 쓸쓸함이/제 속에서 오는 것인지/그들 속에 있던 것인지/그런 것이 궁금”하다는 궁금증이 별의 본질을 보려는 자세요 시적확장으로 본다. 가령 이 시인의 외로움이라는 것도 할머니로부터 아버지까지 이어지고 마침내는 “외롭다는 말은 내가 나를 만나고 싶다는 뜻이 아닐까”라는 자기귀환이 끝내는 “나의 외로움과 슬픔에도 무게가 없다”는 결론에 굴복한다. 외로움의 소외를 훨씬 넘어선 곳에 “외로움 하나를 덜어주고 나오는” 따듯한 불이 있기 때문이다. 하상만 시집은 “한 소년이 내 어깨에 기대어 잠들었다”는 그의 표현대로 어깨에 기대고 싶은 따뜻함과 “아기의 주먹” 같은 무구한 힘이 있다. 나는 이런 그의 시편들을 사랑한다./강우식(글) 허형만 장종권


수상소감


카페를 자주 간다.
책을 읽고 낙서를 하고 이런저런 생각들을 한다.


내가 좋아하는 작가 중에 빌 브라이슨이란 사람이 있는데 그 분이 아버지의 산책을 몰래 뒤따라갔다.
아버지는 매일 작은 식당에서 수첩을 꺼내 뭔가를 적었다. 그런 수첩을 수십 권 가지고 있었다. 돌아가시고 나중에 그 수첩을 펼쳐보니 그날 먹은 것들로만 빼곡히 적혀 있었다고 한다. 


대부분 별일이 생기지 않는 게 인생이 아닐까 한다. 그래서 어쩌다 좋은 일이 생기면 호들갑스러운 거고.
지루하고 심심했는데 필연으로 받아들이니 버틸 만했다.


나는 천천히 시를 적어 왔다. 내 시 중에 내가 좋아하는 시는 ‘해변’이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는 아직 쓰지 못했다. 그러나 난 그걸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 다만 내가 스스로에게서 그걸 발견하지 못했을 뿐이다.


진정한 발견이란 새로운 것을 찾아내는 것이 아니라 이미 가지고 있는 것에서 새로운 의미를 발견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나는 내가 흥미롭다.


사람들은 내게 공부해라 취직해라 결혼해라 돈 벌어라 등의 말로 참견과 걱정을 해주었지만 시를 쓰라는 말은 하지 않았다. 스스로 시를 썼고 스스로 이룬 성과에 대한 답례라고 생각하니 잠시 뭉클했다.


내가 좋아하지 않는 것들 중 하나가 생일이다.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그냥 돌아오기 때문이다. 시간을 둥글게 만든 누군가가 원망스럽다. 생일 축하해 라는 나의 말은 진심이 아니다. 그런 점에서 오늘은 나의 생일보다 아름다운 날이다.


대부분의 시는 읽히지 않는다. 나는 다른 모든 시인과 별다른 게 없다. 그들처럼 외롭게 시를 쓰고 있다. 수상 전화를 받았을 때도 외로웠습니다, 하고 말했다. 시인이라면 그 말을 이해해줄 것 같았다. 그 외로움 때문에 아무 것도 그리워 할 수가 없다고 적은 적이 있다.


앞으로도 아무 것도 그리워하지 않겠다./제9회 김구용시문학상 수상자 하상만


수상 시집 오늘은 두 번의 내일보다 좋다 중에서
빈센트



오늘 밤도 걷습니다
제 나이를 걸어갔던 당신을 떠올리며
당신처럼 이가 빠지거나
붓을 들 힘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에게 갈 차비도 두둑합니다
사람들은
살아서의 당신보다
죽어서의 당신을 더 좋아합니다
저들이 당신 그림을 흉내 내는 것을 보니
저의 고민 또한
누군가 이미 해버린 고민입니다
사물들이 가진 쓸쓸함이
제 속에서 오는 것인지
그들 속에 있던 것인지
그런 것이 궁금합니다
이 도시의 전쟁을 담은 그림 한 장 
눈에 붕대를 감고 죽은 친구 옆에서
작은 스푼으로 음식을 떠먹는 소년이
아름답습니다
아름다워 해도 되나 생각해보지만
여전히 아름다운 걸 어쩔 수 없습니다
진지한 저의 감정이
가짜가 되는 순간들이
자주 찾아옵니다 
사춘기에 겪어 보지 못한 감정이
당신의 그림 속 별들처럼 소용돌이치는 밤
당신이 걸어보지 못한
지도 위의 점들을 걷습니다
내부의 빛을 드러내기 위해 초저녁부터
이 거리의 창들은 태어났고
어둠이 가진 빛을 보여주기 위해
별들이 태어났습니다
그 빛을 향해 당신은 걸어갔고
저는 지금 당신의 무덤을 향해
걷고 있는 중입니다







오래된 사원에서 새를 팔고 있었다
그곳 장사꾼은 새를 풀어주면 꿈을 이룰 수 있다고 선전했다
믿는지 안 믿는지 알 수 없지만 사람들은 조롱을 사서 새를 풀어주었다


어떤 날에는 새가 날아가지 않아서 여행자가 따지고 있었다
내 꿈은 이루어질 수 없는 것이냐고
그는 절망에 빠져 울고 있었다


장사꾼이 조롱 속의 새를 굶겼기 때문이었다
그는 굶주린 새일수록 더 슬프게 노래한다고 믿었다
그 슬픔이 장사에 도움이 된다고 믿었다  


나도 조롱을 사서 사원의 꼭대기에 올라갔다
내 일이 잘 풀리지 않았던 것은
노인이 내 꿈을 가두어 두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면서
어쩌면 나의 기도는 모두 그분을 향한 것이었다고 생각하면서  
마음 한 구석에는
허락도 없이 내 것을 가둔 노인에 대한 불만도 있었다


하지만 나는 운이 좋은 거라고 생각하기로 했다
그를 만나지 않았다면 내 꿈이 거기 갇혀 있는지도 몰랐을 테니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면 새를 풀어 줄 수 없으니  


새는 날아갔다 굶주림과 놀람에 잠시 쓰러져 있다가
마침내 날개를 저었다


그때가 가끔 생각난다
그때 내 바람은
그 새가 굶어 죽지 않는 것뿐이었다





한 잔  


창밖에 눈이 내린다
맘껏 나눠가져도
모자람이 없는 풍경


누군가 물을 따라 놓았다
컵에 물이 가득차면
마음이 가볍지 않다 
갈증이 나도 부담스럽다


어제 누군가
자신의 컵에서 따라준 커피는
가득 차지 않아도
한 잔이었다




김구용시문학상 취지문


구용 김영탁은 <신천지>에 「산중야」(1949), 「백탑송」(1950)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나왔다. 2001년 타계하기 전까지 그는 시집․Ⅰ(1969), 시(1976), 장시 구곡(1978), 연작시 송백팔(1982) 등 네 권의 시집을 상재했다. 그리고 2000년에는 시, 구곡, 송백팔, 구거를 위시하여 구용일기, 인연(산문집)을 아우르는 전집을 출간했다.
김구용은 평생 전쟁․전후 체험을 토대로 한 대작들을 남겼다는 점에서 문학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전후 시인으로 거론할 만하다. 그의 시에는 전후 현실과 몽환적 초현실, 그 사이에서 번뇌하는 인간 실존의 문제와 그 종교적 구원의 문제가 일이관지하면서 본격적으로 다루어져 있다. 그는 1930년대 이상 시의 계보를 이어받아 자본주의 근대 및 서구 이성 중심주의를 불교의 원융圓融 사상을 비롯한 동양 사상과 서구의 실존철학이 습합된 초현실주의를 통해 넘어서고자 했다. 이상이 식민지 근대와 맞서기 위해 시에서 소설로 장르 이동을 했던 것에 비해, 김구용은 장시 형식을 개척하여 전후 현실과 맞섰다. 동시대 시인들이 1930년대 시문학파나 서정주․청록파 계열의 전통 서정시를 답습하거나 기법의 새로움, 감각의 세련미를 추구하며 서구 모더니즘을 표방한 것에 비해, 김구용의 행보는 한국문학사에 사상적․지적으로 독자적이었고 파격적이었으며 깊이 있는 것이었다. 흔히 김구용의 시를 난해하고 난삽하며 심지어 허황되다고까지 평가절하하기도 하지만, 그가 한국 현대사와 당면 현실을 교직하는 방법으로 시를 써왔다는 것을 쉽게 간과해서 안 된다.
이처럼 김구용 시인의 문학사적 위상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계간 ≪리토피아≫는 김구용 시인의 문학적 품격과 문학사적 위상을 기리고, 그의 타계 10주기를 맞이함과 동시에 리토피아 창간 10주년을 기념하여, 김구용 시인의 시정신이 깃든 ‘김구용시문학상’을 제정하고자 한다. 한국문학 대지의 풍요를 위해 묵묵히 자신의 문학적 길에 정진하면서 김구용 시인의 시정신을 창조적으로 계승하는 문인을 대상으로 ‘김구용시문학상’을 수상하게 될 것이다. 리토피아는 엄격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통해 2011년 2월부터 첫 수상자를 선정하고자 한다. 계간 ≪리토피아≫는 ‘김구용시문학상’의 제정을 계기로 한국문학의 대지를 보다 풍요롭게 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17회 창작시노래콘서트 ‘아라의 박동, 신비의 노래’ 성료-시낭송(10월 12일 오후5시 부평문화사랑방) file 백탄 2019.11.03 80
공지 제17회 창작시노래콘서트 ‘아라의 박동, 신비의 노래’ 성료(10월 12일 오후5시 부평문화사랑방) file 백탄 2019.11.03 151
공지 박경순 시집 '그 바다에 가면'(리토피아포에지93) 발간 file 백탄 2019.10.10 157
공지 김씨돌 산중시첩 '그대 풀잎 비비는 소리 들었는가'(리토피아포에지90) 발간 file 백탄 2019.08.14 239
공지 김씨돌 산중일기 제2집 '청숫잔 맑은 물에'(리토피아신서 22) 발간 file 백탄 2019.06.17 857
공지 김씨돌 산중일기 제1집 '오! 도라지꽃'(리토피아신서21) 발간 file 백탄 2019.06.09 1130
408 우중화 시집 '주문을 푸는 여자'(리토피아포에지86) 발간 file 백탄 2019.05.22 743
407 제9회 김구용문학제(제9회 김구용시문학상 시상식) file 백탄 2019.04.03 1799
406 제9회 김구용문학제(제9회 리토피아문학상 시상식) file 백탄 2019.04.03 1119
405 제9회 김구용문학제(제3회 아라작품상) file 백탄 2019.04.03 1092
404 제9회 김구용문학제(신인상 시상식) file 백탄 2019.04.03 1186
403 제9회 김구용문학제(축하공연) file 백탄 2019.04.03 1159
402 박정규 시집 '내 고향 남해' 출판기념회(2019년 3월 9일 오후 1시 남해 유배문학관) file 백탄 2019.03.18 1464
401 지평선시동인 동인지 제4집 발간 자축 모임-2019년 3월 15일 금 오후 7시 김제 돈의 맛 file 백탄 2019.03.16 716
400 박정규 시집 '내 고향 남해'(리토피아포에지85) 출간 file 백탄 2019.03.15 693
399 지평선시동인지 제4집 '줄 노트에 관한 기억'(리토피아포에지84) 출간 file 백탄 2019.03.15 567
398 시와글벗 동인지 제7집 '고요한 숲의 초대'(리토피아포에지83) 출간 file 백탄 2019.03.15 1458
397 시와글벗 제7집 동인지 '고요한 숲의 초대'(리토피아포에지83} 출간 축하행사 file 백탄 2019.03.15 1847
» 제9회 김구용시문학상 수상자에 하상만 시인 선정(시상식-3월 23일, 토 오후 5시 부평문화사랑방) file 백탄 2019.02.19 748
395 2019년 2월 아라포럼(고명철 광운대 교수, 문학평론가. 재일조선인 시인 김시종) file 백탄 2019.02.10 880
394 2019년 리토피아 워크숍(1월 26, 27일 석모도) file 백탄 2019.02.10 2203
393 김현근 시집 '백일홍, 꿈을 꾸다'(리토피아포에지 82) 발간 file 백탄 2019.01.12 1605
392 박달하 시집 '사립문을 열다'(리토피아포에지 81) 발간 file 백탄 2019.01.12 1792
391 배아라 시집 '떠도는 잠'(리토피아포에지80) 발간 file 백탄 2019.01.12 1648
390 김을순 시집 '키칠쿰'(리토피아포에지79) 발간 file 백탄 2018.12.14 806
389 2018 송년회 성료(2018년 12월 8일, 토, 아름다운 세상) file 백탄 2018.12.10 8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