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문화예술소통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강길 스냎사진2.jpg


이강길 시집표지.jpg


리토피아포에지 91
야생으로 돌아간 고양이

인쇄 2019. 8. 25 발행 2019. 8. 30
지은이 이강길 펴낸이 정기옥
펴낸곳 리토피아
출판등록 2006. 6. 15. 제2006-12호
주소 402-814 인천 미추홀구 경인로 77
전화 032-883-5356 전송032-891-5356
홈페이지 www.litopia21.com 전자우편 litopia@hanmail.net

ISBN-978-89-6412-118-4 03810

값 9,000원


1. 저자

1961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나 LH에 재직하고 있다. 인천남동공단, 개성공단, 동탄신도시 조성 등 주요 국책사업 현장에서 일했다. 2010년≪문학광장≫신인문학상 수상을 통해 등단하였으며 전북작가회의 회원, 지평선시동인으로 활동 중이다.


2. 자서

시인의 말


 주상복합건물 앞에
고양이 한 마리가 두리번거린다.

찢어진 청바지 입은 청년에게
바짝 다가선다.

 지평선을 넘어온 거인이
도시 한쪽 귀퉁이를 베어 문다.

2019년
전주 건지산 기슭에서
 이강길


3. 목차

차례

제1부 먼 길 돌아
장작 타는 날  15
바람난 가족  16
지평선  17
벚꽃 유감  18
삼겹살 해변  19
폭설의 상처  20
노량진블루스  21
카톡   22
고난  23
외로움이 또 다른 외로움을 밀치다             24
대리운전 기사  25
알파고,인간에게 말을 걸다  26
첫눈  28
시창작교실  29
애가 다섯이나 되는 여자  30
혼밥  32
7학년 할머니  34
종이컵  36

제2부 세상에 한 발 딛고
30년 후 봄날  39
점순이 누나  40
혈전血戰  42
천변 갈대  44
12월이 되면  45
열반涅槃  46
적록赤綠의 명암  47
늦가을 스케치  48
질긴, 그 질긴  50
존재의 무게  51
원 플러스 원  52
또와식당에서  54
오래된 골목  56
거리의 여자  57
공존의 그늘  58
바람의 언덕  60
폭염―2018년 여름   61
귀경歸京  62

제3부 일하며 생각하며
개성공단·1―비무장지대 철마  65
개성공단·2―선죽교의 아침  67
개성공단·3―말과 행간에 강이 흐른다  68
개성공단·4―지금, 기업 나가셨습니다  70
개성공단·5―또다시 강을 건너다  71
개성공단·6―서로 다른 십자가   73
개성공단·7―어떤 의문   74
개성공단·8―개성에서의 뜻밖의 일  75
개성공단·9―평양, 묘향산에서   77
일터에서·1―무연분묘無緣墳墓  79
일터에서·2―풍선  81
일터에서·3―공사장의 오리  83
일터에서·4―술 익는 계절  84
일터에서·5―그 사람·1  86
우연  87
거미 사냥  88
침묵  89
칠갑산 여인상  90
문 여는 소리  92
엄마의 하나 둘 셋  93
달팽이  94

제4부 이제는 침묵이 너무 길지 않았으면
해거름  97
목포역에서  98
어떤 동거―자동차 운반차  99
나비 위패  100
손톱, 그 가장자리 101
안부 102
산촌 103
눈높이 104
개가 짖는 이유 105
동행同行 106
학교 가기 싫은 날 107
공회전空回轉 108
어느 래퍼의 가을 109
비 오는 날 영화관에서 110
망주석 111
2018년, K고시원 112
초급반 기타교실 113
그 사람·2 114

해설/유강희 일상의 풍경, 시의 풍경
    ―이강길 시의 의미 115


4. 평가

이강길 시인은 일상에 매몰되지 않고 일상을 되짚는 방식으로 시를 일구어 낸다. 시인은 무의미하게 반복되는 것처럼 보이는 일상을 집요하리만치 파고든다. 시인은 왜 이렇게 일상을 붙들고 일상 속에서 시를 길어 올리는 일에 열심일까.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그의 타고난 성정이 가장 큰 요인이 아닐까 추측해 본다. 세상에 두루 간섭하려는 마음. 타자를 성가시게 하는 것이 아닌, 안고, 어루만지고, 다독이려는 따스하고 다정한 간섭. 그 간섭이 일상을 언어의 조각도로 아로새길 때 일상은 우리 앞에 새뜻한 얼굴로 파드닥 솟구쳐 오르는 게 아닐까. 그의 시는 일반적 의미의 일상의 재해석이 아닌 일상의 ‘날 드러냄’에 가깝다. 그러기 위해선 시인 자신 날 몸, 날 시선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그에겐 이런 몸바꿈이 천성처럼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 그런 점에서 그의 시는 일상의 일상을 복원하는 시라고 말할 수 있다. 
유강희|시인


5. 작품

장작 타는 날



개나리가 슬며시 담장을 넘는다.

밥 한 술 뜨는 둥 마는 둥 대문을 밀친다.

뒷짐을 지고 느린 걸음으로 걷는다.

산 입구 국수집 아궁이에서는 장작이 타닥타닥 터진다.

달짝지근한 냄새가 졸음에 겨운 강아지를 깨운다.

지구대에서 출동한 경찰관이 개나리를 긴급체포했다.

무단으로 담을 넘은 혐의라고 한다.





바람난 가족



겨울 동안의 권태와 고요가 나뭇가지 끝에서 깨어날 무렵, 바람이 섬진강 주변 마을을 한 바퀴 돌아 나옵니다, 그러면 벌들은 윙윙거리고요, 꽃들은 여기저기서 들썩거리기 시작합니다. 

마을 초입에 사는 김 씨 아저씨는 딸이 다섯인데요, 그때부터 안절부절 못 합니다. 큰딸 동백은 붉은 립스틱 바르고 바닷가에서 끼를 발산하고요, 둘째 산수유는 하이힐 싣고 꽃몽오리 스친 바람처럼 읍내를 서성거리고요, 셋째 매화는 빨간 속눈썹 군데군데 붙이고 길 가는 남자들에게 윙크하고요, 기미 낀 얼굴에 잔뜩 분칠한 넷째 개나리는 끼를 못 참고 며칠 전 가출했고요, 골반바지 너머로 분홍팬티가 언뜻 보이는 막내 벚꽃은 꽃축제 가서 아직 안 돌아오고 있어요,

이장님은 이들이 걱정되는지 아침부터 방송하고 있고요, 부녀회장님은 오토바이 타고 읍내를 찾아다니고 있어요, 바람난 이 가족 좀 찾아주세요! 누가 좀 말려 주세요.




지평선



붉은 노을이 긴 잠을 자고 나면
하얀 민달팽이 한 마리가 아침을 끌고 온다.
안개가 들판 밖으로 어둠을 밀어내는 새벽
은하수를 건너온 바람이 들녘을 가로지른다.
허공으로 몇 걸음 내딛으며 별똥별을 뿌린다.

얼마 전 귀농한 꽁지머리 사내는
오늘도 천국에 오르는 사다리를 놓는다.
KTX 열차가 들고양이처럼 울면
먼 국경들이 천천히 일어서고,
폭설이 무릎까지 차오른 날에는
지평선이 언덕을 넘어와 낮달 한 입 베어 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17회 창작시노래콘서트 ‘아라의 박동, 신비의 노래’ 성료-시낭송(10월 12일 오후5시 부평문화사랑방) file 백탄 2019.11.03 81
공지 제17회 창작시노래콘서트 ‘아라의 박동, 신비의 노래’ 성료(10월 12일 오후5시 부평문화사랑방) file 백탄 2019.11.03 151
공지 박경순 시집 '그 바다에 가면'(리토피아포에지93) 발간 file 백탄 2019.10.10 157
공지 김씨돌 산중시첩 '그대 풀잎 비비는 소리 들었는가'(리토피아포에지90) 발간 file 백탄 2019.08.14 239
공지 김씨돌 산중일기 제2집 '청숫잔 맑은 물에'(리토피아신서 22) 발간 file 백탄 2019.06.17 857
공지 김씨돌 산중일기 제1집 '오! 도라지꽃'(리토피아신서21) 발간 file 백탄 2019.06.09 1130
422 김순찬시집 '칡넝쿨의 숙명'(리토피아포에지94) 발간 file 백탄 2019.10.29 29
421 시와글벗동인지'벗은 발이 풍경을 열다'(리토피아포에지92) 발간 file 백탄 2019.10.10 105
» 이강길 시집 '야생으로 돌아간 고양이'(리토피아포에지91) 발간 file 백탄 2019.08.14 306
419 김형숙 산문집 '곁에 있는 먼 당신'(리토피아신서23) 발간 file 백탄 2019.07.12 644
418 정치산 시집 '그의 말을 훔치다'(리토피아포에지 89) 출간 file 백탄 2019.07.11 675
417 오석만 시사진집 '시간 냉장고'(리토피아포에지88) 발간 file 백탄 2019.06.27 616
416 김씨돌 선생 방문 조촐한 산중일기 2종 증정식 file 백탄 2019.06.21 979
415 우중화 시집 '주문을 푸는 여자' 출판기념회 화보 file 백탄 2019.06.21 489
414 어디에나 있었고, 어디에도 없었던 요한, 씨돌, 용현(SBS 스페셜 6월 9일, 16일 2부작 소개 영상) file 백탄 2019.06.21 728
413 5월 아라포럼(5월 24일, 아라아트홀, 백인덕 시인, 오늘의 불안과 불확실성에 관하여) 화보 file 백탄 2019.06.21 299
412 김씨돌(용현) 보도-YTN 뉴스(6월 28일 저녁 8시) file 백탄 2019.06.21 600
411 김씨돌 후원계좌입니다. 리토피아는 김씨돌 선생의 아름다운 정신이 헛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file 백탄 2019.06.17 1279
410 정석교 시집 '곡비哭婢'(리토피아포에지87) 발간 file 백탄 2019.06.09 417
409 서버 교체, 홈피 업그레이드 후 시험 구동 중입니다. file 백탄 2019.06.08 3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